본문 바로가기

신문 지면에 비친 굴곡의 전북 현대사 60년

중앙일보 2010.09.28 00:07 종합 25면 지면보기
전북일보 창간 60년 사진전에 나오는 ‘전주천의 멱감는 아이들’. [전북일보 제공]
전북일보가 창간 60주년을 맞아 ‘전북의 자화상-60년의 기록, 역사를 말하다’ 사진전을 연다. 전시회는 전주시 덕진동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28일 개막해 다음달 8일까지 이어진다.


전북일보 창간 60주년 사진전

이 전시회는 전북일보 지면에 비친 굴곡의 전북 현대사 60년을 10년 단위로 되짚으며 전북의 미래를 조망해 보자는 취지에서 기획했다. 1950년 10월 15일 창간호 발행 때부터 현재까지 60년간 지면에 실렸던 수천 장의 사진 가운데 시대별 특징을 가장 잘 보여주는 사진 700여장을 가렸다.



전북의 역사를 연대기별로 정리한 ‘전북 60년’과 단군 이래 최대 역사(役事)인 새만금의 과거와 현재를 조망하는 ‘약속의 땅 새만금’, 전북일보 렌즈에 포착된 천연기념물 등 전북의 생태를 보여주는 ‘생명의 도시 전북’, 지역 언론사의 역사를 써 내려간 ‘전북일보 60년’ 같은 주제 별로 전시한다.



서창훈 전북일보 회장은 “지역이 중심이 되는 글로컬 시대를 맞아 더 새롭고 역동적인 언론으로 도약하고자 60주년 기념 사진전을 마련했다”며 “지나간 시대, 전북의 역사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대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