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준상 방송정책국장 “12월 사업자 선정 예정대로 이뤄질 것”

중앙일보 2010.09.18 01:13 종합 6면 지면보기
방송통신위원회 김준상(사진) 방송정책국장은 17일 “종편 승인 기본계획이 확정됨에 따라 12월 사업자 선정이 예정대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 “5% 미만의 주주라도 여러 컨소시엄에 중복 참여할 경우 감점하는 방안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절대평가의 의미는.



“일정한 자격 요건을 통과해야 한다는 뜻이다. 각 심사 항목의 최소 점수를 넘어야 한다. 절대평가 방식은 사업자 수를 미리 정하지 않는다. 일부에선 모든 사업자에 대해 ‘문을 열었다’고 해석하나 이는 예단이다. 경우에 따라 사업자 수가 0이 될 수도 있고, 다수가 될 수도 있다.”



-사업자 수가 정해지지 않아 사업계획서 작성이 불명확하지 않겠나.



“(절대평가는) 사업자 책임하에 사업성을 기술해 평가받는 것이다.”



-‘기존 보도채널 사업자는 종편 선정 후 기존 사업을 처분해야 한다’는데 처분의 정확한 의미는 무엇인가.



“아직 구체적인 내용을 의결하지 않았다. 세부심사 기준에서 결정될 수밖에 없다. 양해해 주길 바란다. 만약 (시간적·법적인) 현실적인 문제가 있다면 당사자에게 실무적으로 설명할 용의가 있다.”



-종편과 보도 채널의 중복 신청을 허용한 것 아닌가.



“법률 자문을 통해 신청 자체를 막는 것보다 심사에서 반영하는 편이 낫다고 판단했다. 결과적으론 1개 사업만 운영하도록 한 것이다.”



-납입자본금의 정의는 무엇이며 현물 출자 비율은 어떻게 할 건가.



“사업자가 사업을 하기 위해 최초로 준비해야 하는 자본을 말한다. 여기엔 현금도 있고 현물도 있다. 현물도 인정할지, 현금과 현물의 비율을 어떻게 할지 등은 세부 기준에서 정할 것이다.”



천인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