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입학사정관 전형 서류 대필학원 수사 의뢰

중앙일보 2010.09.18 00:28 종합 21면 지면보기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가 입학사정관 전형의 서류를 대필해주는 학원에 대한 수사를 경찰에 의뢰했다. 경찰 조사에서 서류대필 서비스를 받은 수험생 자료가 확인되면 대교협은 대학에 해당 수험생 명단을 통보해 특별히 엄격한 평가를 하도록 할 계획이다.


대교협 “이용한 수험생 불이익”
교직원 자녀 특혜 입학도 조사

대교협 양정호 입학전형지원실장은 17일 “수시모집 원서접수 기간 동안 수험생을 대신해 자기소개서를 써주고 수백만원을 받은 컨설팅 학원들이 있었다”며 “경찰에 서울 강남, 중계동, 목동 등의 학원밀집지를 대상으로 현장 조사를 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대필 업체를 이용한 사실이 드러난 수험생은 입시에서 불이익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 수시에서 4년제 대학들이 모집정원의 15%를 입학사정관 전형으로 선발하면서 자기소개서·학업계획서·추천서 등 서류가 중요해졌다. 이 때문에 학원가에선 서울대 제출용 자기소개서 대필은 500만원, 학생이 써온 자기소개서 첨삭은 100만원 등으로 대필 시장이 형성됐다는 것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대교협으로부터 수사의뢰를 하고 싶다는 전화가 걸려와 자료를 보내 달라고 했다”며 “자료가 도착하면 수사 착수 여부를 판단해보겠다”고 말했다. 허위 수상실적 문서를 만들거나 입시 서류를 대필해주는 경우 공문서 위조나 업무 방해 등의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대교협은 또 입학사정관제 예산 지원을 받는 60개 대학에 대해 교직원 자녀 특혜 입학사례 실태조사를 벌이고 있다. 각 대학으로부터 최근 2~3년간 교직원 자녀가 입학한 현황을 제출받고 있다. 이달 말께 교직원 자녀 입학비율 등을 공개하고 특혜 의혹이 제기되는 대학에 대해선 교육과학기술부와 함께 감사를 벌이겠다는 계획이다.



박수련·송지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