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능 개편안, 사탐·과탐 과목 확대 검토”

중앙일보 2010.09.11 03:00 종합 21면 지면보기
2014학년도 수능개편 시안 중 사회·과학탐구 과목을 1개만 선택하도록 했던 방안이 재논의된다. 사탐·과탐 과목 수를 확대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키로 한 것이다.


이주호 교과부 장관 “교육정책 화두는 공정한 교육” … 입학사정관제 특혜 여부도 조사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10일 기자간담회에서 사탐·과탐 선택 과목의 수를 재검토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지난달 발표한 수능 개편시안에 대한 반론을 포함해 향후 공청회에서 폭넓게 논의해 올해 안에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수능개편 시안 마련에 참여했던 한 관계자는 “사탐 6과목, 과탐 4과목 중 하나를 선택하는 기존 안과 사탐 10과목, 과탐 8과목 중 두 개를 선택하는 안을 공청회에서 함께 제시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개편 시안이 사탐·과탐 과목을 대폭 통합해 하나만 선택하도록 하자 사회·과학교사와 교육단체들은 선택 과목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영·수 중심으로 학교 교육이 편중될 것이라는 비판도 있었다.



이 장관은 “입학사정관제를 실시하는 대학들이 교수나 입학사정관, 교직원 자녀에게 특혜를 주는 것을 방지하는 제도를 갖췄는지 실태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입학사정관제 입시부정 의혹이 제기되면 교과부가 감사에 나서고, 사실로 확인되면 해당 대학에 행정적 제재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교과부가 예산을 지원하는 입학사정관제 선도대학을 지정할 때 지역·계층·고교 유형별로 다양한 학생을 많이 뽑는 대학을 우대하는 방안도 공개했다. 또 저소득층 학생들이 많은 지역의 초·중학교를 창의인성교육 시범학교로 우선 지정하고, 수석교사나 진로진학상담교사를 먼저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하반기 교육정책의 화두를 공정한 교육 기회로 잡고, 소외계층에 더 많은 교육 기회가 주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문대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 방안도 얘기했다. 전문대는 일반 대학에 비해 상대적으로 형편이 어려운 학생이 많지만 그동안 정부가 주는 장학금 혜택에서는 제외됐었다.



최근 발표된 ‘부실 대학’ 30곳과 관련해선 “불가피하게 퇴출되는 대학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조조정이 진행되는 대학의 재학생을 다른 대학으로 편입시키고 교직원에게 보상을 해주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박수련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