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남 특채 의혹 수사 착수 … 부천 특채는 재수사 검토

중앙일보 2010.09.11 01:12 종합 20면 지면보기
경기도 성남시 산하단체 특혜 채용 의혹(본지 9월 9일자 1면)과 관련,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 딸 특혜 의혹사건 이후 처음이다. 충북과 대전·부천 지역에서도 관련 수사를 적극 검토 중이어서 수사가 전국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감사원은 10일 부천시 산하기관 특채 (본지 9월 10일자 4면)와 관련, 전면적인 감사에 착수했다.


분당경찰서, 시에 자료 요구

성남 분당경찰서는 9일 성남문화재단과 시설관리공단·청소년육성재단·산업진흥재단에 최근 5년치 인사 관련 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채용된 직원이 자격을 갖췄는지, 대가성 금품이 오갔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시설관리공단 총무팀 관계자는 “경찰이 수사 협조 공문을 통해 자료 제출을 요구해 현재 범위를 놓고 협의 중”이라며 “협의가 끝나는 대로 자료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남문화재단 관계자도 “현재 특별채용 실태에 대한 감사원 감사 때문에 관련 자료를 시에 모두 제출한 상태여서 아직 경찰이 요구한 자료를 제공하지 못했다”며 “여건이 되는 대로 경찰에 최대한 협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분당경찰서 수사과 김상범 지능수사팀장은 “신입 직원들이 입사 시 제출한 서류와 심사 과정, 결과 등 인사와 관련한 모든 자료를 분석한 뒤 불법행위가 드러나면 관련자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 3월 부천문화재단을 압수수색했던 부천소사경찰서(당시 남부경찰서)도 문화재단의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한 재수사를 고려하고 있다.



수사 당시 부천문화재단은 전체 직원 165명 중 46명이 전 시장과 시의원 등 유력 인사 친인척들이었다. 경찰은 당시 직원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수사를 진행했다가 증거 불충분으로 내사 종결했다. 정광조 수사과장은 “의심이 갈 만한 인물의 계좌를 수색했지만 증거를 찾지 못했다”며 “그러나 의혹이 다시 불거진 만큼 당시 확보한 수사 자료를 토대로 새로운 사실이 나오면 즉시 수사를 재개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지역의 경찰들도 이번 특채 파문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대전지방경찰청 태경환 수사2계장은 “소문은 파다하나 근거가 없어 섣불리 수사에 착수하기 힘들다”면서도 “제보나 고발이 들어오면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말했다. 충북지방경찰청도 수사 의뢰가 들어오면 대규모 인력을 투입해 수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성남·부천=유길용·최모란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