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민간단체 대북 식량지원은 허용할 듯

중앙일보 2010.09.06 00:54 종합 12면 지면보기
정부 고위 당국자는 “민간에 의해서 긴급구호 성격을 띤 대북 지원 신청이 있으면 그것이 밀가루나 옥수수, 또는 쌀이든 전향적으로 검토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3일 제주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민간의 쌀 지원 규모에 대해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정하지는 않겠지만 민간이 할 수 있는 정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 차원의 대북 쌀 지원에 대해서는 “현재 검토하는 것이 없으며 아직 그럴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는 정부 차원의 대북 쌀 지원은 어렵지만 민간의 쌀·옥수수 등 대북 식량 지원을 정부가 허용할 수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전국농민회총연맹 등 민간단체와 야 5당으로 구성된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통일 쌀 보내기 국민운동본부’는 최근 대북 수해지원을 위해 100t 규모의 쌀 대북 반출을 통일부에 신청한 바 있다.


“긴급구호품 전향적 검토”

고위 당국자는 “천안함 사태 해결을 정부 차원의 대북 쌀 지원 전제조건으로 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천안함 사태를 비롯한 남북관계를 풀려고 하는 북한의 의지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종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