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얼짱이라고 … 염산 테러 충격

중앙일보 2010.09.04 01:41 종합 12면 지면보기
베서니 스토로가 염산 테러를 당하기 전(왼쪽)과 후의 모습.
미국에서 길을 가던 백인 여성이 단지 예쁘다는 이유만으로 얼굴에 염산 테러를 당한 사건이 발생해 미국 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미 흑인여성이 “너 정말 예쁘구나” 얼굴에 뿌려

미국 워싱턴주 밴쿠버에 사는 베서니 스토로(28)는 지난달 30일 퇴근 후 거리에 차를 세운 뒤 인근 커피전문점으로 향하고 있었다. 밴쿠버로 막 이사하고, 새 직장도 구했던 터라 발걸음도 가벼웠다. 순간 한 20대 흑인 여성이 다가와 “너, 정말 예쁘구나. 이것 마셔볼래”라고 말한 뒤 염산이 든 컵을 얼굴을 향해 던졌다.



쓰러진 스토로는 얼굴이 타 들어가는 듯한 고통에 살려달라고 울부짖었다. 주위의 도움으로 곧바로 병원 응급실에 실려간 스토로는 사건 직전에 산 선글라스 덕분에 실명은 면했다. 그러나 코와 입 주변 등에 심한 화상을 입고 용모가 크게 훼손됐다. 그는 1일 밤 병원에서 손상된 피부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다.



스토로는 “ 뼛속까지 타 들어가는 듯한 고통을 느꼈다”며 “용의자의 눈에 분노와 질투가 가득했다”고 말했다. 그는 “범인을 꼭 만나 왜 그랬는지를 묻고 싶다”며 “반드시 이 고난을 극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악마의 테러’에 굴복하지 말라”는 등의 격려 편지와 e-메일도 미국 전역에서 쇄도하고 있다. 경찰은 스토로에게 염산 테러를 가한 용의자의 몽타주를 만들어 워싱턴주와 오리건주 전역에 배포했다.



정현목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