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후 천연가스버스 539대 연내 앞당겨 폐차

중앙일보 2010.09.04 00:55 종합 21면 지면보기
정부는 3일 노후 CNG(압축천연가스) 버스 539대에 대해 올해 말까지 조기 폐차를 추진하고, 지식경제부와 국토해양부로 이원화돼 있던 CNG 버스 안전 관리도 국토해양부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육동한 국무총리실 국무차장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관계 부처 합동 브리핑을 하고, 지난 8월 9일 17명이 중경상을 입었던 CNG 버스 폭발 사고와 관련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종합 안전대책을 발표했다.


안전관리 업무 국토부로 통합

정부는 우선 2001년 이전에 생산돼 사고 직후 운행이 정지됐던 418대의 CNG 버스 중 A사의 184대는 11월까지 조기 폐차를 완료하고, 지경부 조사에서 가스 용기 결함이 발견되지 않은 B사의 234대는 정밀 재점검을 거쳐 안전이 확인된 버스만 노선에 재투입하기로 했다. 또 차량 수명(9년)을 넘기면 원칙적으로 폐차하되, 폐차를 하는 운수사업자에게는 신차 구입 보조금(대당 1850만원)을 우선 지급하기로 했다. 현행 규정은 차량 수명을 9년으로 하면서도 정기 점검을 통과하면 최대 2년을 추가 운행할 수 있다.



현재 운행 중인 2만4000여 대 중 차량 수명이 임박한 355대도 올해 말까지 조기 폐차를 유도키로 했다. 정부는 연말까지 총 539대 폐차에 1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나머지 운행 차량에 대해선 일단 버스 운행을 허용하는 대신 안전 점검을 실시키로 했다.



채병건·장정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