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내가 뇌물 받았다고? 책임질 분 생길 것” … 김태호의 반격

중앙일보 2010.08.21 02:05 종합 2면 지면보기
김태호 총리 후보자가 20일 서울 종로구 정부 중앙청사 별관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호 국무총리 후보자는 20일 민주당에서 제기한 김 후보자 부인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책임질 분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중앙청사 별관으로 출근하는 자리에서 “책임 있는 공당에서 실체도 근거도 없는 내용을 가지고 아니면 말고 식의 폭로전을 하고 있어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했다. 그의 한 측근은 “야권이 후보자 가족으로까지 의혹을 확대하고 있어 더는 조용한 대응을 계속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민주당 이용섭 의원은 전날 김 후보자 부인이 2004년 경남도청 공무원 출신의 강모씨에게서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3류 소설 같은 얘기”라며 일축했다.


민주 “재산신고 16회 중 11회 허위”

하지만 민주당의 공세는 계속됐다. 이 의원은 20일 “김 후보자의 배우자와 장모가 공동 소유하고 있는 거창군 건물에 대한 임대소득세와 부가가치세를 10여 년간 납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미성년자인 장남(1991년생)과 장녀(93년생)의 예금 증가액(2002~2010년)도 증여세 면세점(각 1500만원)을 초과했으나 증여세를 낸 적이 없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장모가 임대사업자로 등록해 착실히 세금을 냈으며, 자녀 예금은 1만, 2만원씩 어릴 때부터 명절 때 세뱃돈 등을 모은 액수가 그렇게 된 듯하다”고 설명했다. 두 자녀의 예금 총액은 각각 장남 1240여만원, 장녀 1330여만원이다. 민주당 박선숙 의원은 “김 후보자는 공직 기간에 한 16회의 재산 신고 중 허위 기재 신고가 11회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야당 청문 의원들은 증인으로 채택된 인사들에 대한 동행명령권 발동을 위해 23일 특위 개최를 요구했다. 하지만 한나라당이 부정적인 입장이어서 회의 개최 여부는 불투명해 보인다.



◆이재오, “내 삶 전부를 증언하겠다”=이재오 특임장관 후보자는 20일 트위터에 “무엇을 빼고 더하고 감추고 할 것이 없다”며 “60년대 그 험난한 세월을 온몸으로 부딪쳤던 내 삶의 전부를 (인사청문회에서) 있는 그대로 증언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민주당이 “이 후보자가 국민권익위원장 시절 권익위 예산 5억원을 편법 전용해 위원장 홍보에 썼다”고 주장한 데 대해 이 후보자 측은 “적법 절차를 거쳐 썼 다”고 반박했다.



신용호·채병건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