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십 차례 방북해 지령 받고 ‘맥아더 동상 철거’운동 주도

중앙일보 2010.08.18 01:21 종합 18면 지면보기
‘맥아더 동상 철거’ 폭력 시위를 주도한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한충목(53) 씨가 북한의 지령을 받고 활동한 혐의가 드러나 구속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이진한)는 한씨를 국가보안법위반(특수잠입·탈출 및 찬양·고무 등)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8월 6일자 3면 보도>


한충목 진보연대 대표 구속기소
남북협력 가장해 북 공작원 접촉
반미시위 지침 따라 폭력집회

검찰에 따르면 한씨는 2005년 북한 ‘민족화해협력위원회’(민화협)로부터 지령을 받고 같은 해 9월 인천시 중구 송학동 자유공원에서 ‘맥아더 동상 철거 촉구 집회’를 연 혐의를 받고 있다. 그해 1월 1일 북한은 ‘반제민족민주전선’이 운영하는 웹사이트 ‘구국전선’ 신년사에서 “미군 강점 60년을 더 이상 넘기지 말자”고 선전했다. 그러자 같은 달 실천연대·련방통추 등 9개 국내 단체는 ‘주한미군 철수 공동 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산하에 ‘맥아더 동상 타도 특위’를 구성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북한은 "맥아더 동상 철거는 반미 반전 주한미군 철수 투쟁의 상징”이라고 주장했다. 9월 개최된 ‘맥아더 동상 철거 집회’는 진보단체 회원 등 4000여 명이 결집해 폭력 시위로 번졌다. 현재 북한에 밀입북한 한상렬 목사(진보연대 고문)도 당시 맥아더 동상 철거 집회를 주도했다.



한씨는 그 외에도 2001년부터 수십 차례 북한을 방문해 반미 시위와 국가보안법 철폐 운동에 대한 지령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통일연대 상임집행위원장으로 활동하던 한씨는 “통일연대와 북한 민화협 간 교류사업에 대해 협의하겠다”는 명목으로 통일부로부터 접촉 허가를 받았다. 통일부는 당시 ‘구체적 교류협력사업 추진 목적 외 협의를 금지한다’는 조건으로 접촉을 승인했다. 그러나 한씨가 2004년 12월 22일 ‘협력사업’을 가장해 만난 민화협 사무소장 이창덕은 북한 통일전선부 소속 공작원이었다. 조사 결과 이들은 접촉을 일주일 앞두고 전국연합·범민련 남측본부·실천연대 등 각 단체별로 ‘6·15 공동선언 실천을 위한 행사준비위’와 주한미군 철수 투쟁 등에 대한 입장을 정리한 문건을 서로 e-메일로 주고받으며 치밀하게 준비했다는 게 검찰의 설명이다.



북한 민화협 관계자들은 중국 베이징의 한 북한 식당에서 한씨 등 진보단체 소속 7명을 만나 “남한 내 반미 투쟁의 주도권을 확보하고 김일성을 본받아 활동하라”는 지령을 내렸다고 검찰은 말했다. 지령에는 “김영삼·황장엽 역적을 청산해야 한다” “최근 개설된 미국 대사관 홈페이지에 반미 글을 올려 반미 성토장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등의 내용도 포함돼 있었다는 것이다. 북측은 당시 “수령님이 대중 속으로 들어가 계몽하셨듯 남쪽 운동가들도 대중 속에 들어가기 위한 운동을 해야 한다”고 제시하기도 했다고 한다.



검찰은 한씨 외에도 정대연 전 진보연대 집행위원장과 최영옥 진보연대 자주통일부위원장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다음 주 기소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북한과 허가 외 목적으로 접촉하거나 지령을 받아 활동한 단체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한 대표 측은 “북한의 지령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충목 대표의 ‘맥아더 동상 철거’ 활동



▶ 2001년 3월 통일연대 결성해 상임집행위원장으로 활동, 남북 교류사업 내세워 수십 차례 방북 활동 전개



▶ 2004년 12월 북한 민화협과 e-메일로 실무접촉 사전 준비, 중국 베이징에서 민화협 관계자들 만나 지령 받아



▶ 2005년 1월 북한 ‘구국전선’신년사 “미군강점 60년을 더이상 넘기지 말자”, 련방통추등 9개 진보단체 연석 회의



▶ 5월 ‘맥아더 동상 타도 특위’구성해 철거 운동 시작



▶ 6월 북한 “주한미군 철수투쟁의 상징으로 맥아더 동상을 철거해야” 주장



▶ 9월 통일연대·한총련 등 4000여 명, 폭력 시위



※ 검찰 공소장 내용



홍혜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