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주 태권도공원 무산 반발 확산

중앙일보 2005.01.06 21:23 종합 16면 지면보기
태권도공원 조성지로 전북 무주군이 선정되자 그동안 유치운동을 펴 온 경주시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태권도공원조성추진위원회(위원장 이대순)는 지난해 12월 30일 무주군을 조성지로 발표했다.


시민단체·학계 등 " 평가 점수 조작 의혹… 재심의 하라 "
유치위원 25명 문광부 항의 방문… 6일 시민 대집회

그러나 경주지역 태권도공원 유치단체와 시민단체.학계 등이 평가 점수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재심의를 요구하는 등 파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태권도공원 경주유치 추진위원회'(추진위) 위원 25명은 6일 문화관광부를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태권도공원 조성지 심사과정과 개별 평가위원의 점수 등을 밝히라는 내용의 공개질의서와 재심사를 요청하는 호소문을 전달했다.



추진위의 최암 위원장은 "1차 심사에서 경주에 뒤졌던 무주가 평가 항목이 비슷한 2차 심사에서 오히려 높은 점수를 얻어 태권도공원 조성지로 결정됐다"며 "선정 과정과 배점 등을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진위는 8일 경주시 동천동 시청 광장에서 시민 500여명이 참가하는 항의 집회를 열기로 했다. 이와 함께 곧 헌법소원과 행정집행정지 가처분 신청 등을 통해 태권도공원 선정 과정의 문제점을 따지겠다고 밝혔다.



시의회.시민단체.학계도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시의회는 지난 3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는 지역 갈등을 부추기는 태권도공원의 정치적 결정을 당장 철회하고 재심의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경주경실련 등은 태권도공원 결정이 역사성이나 시장성보다 지역균형개발이라는 정치논리에 의해 이뤄졌다며 개별 평가위원의 점수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동국대 정길상 교수(사회체육학)는 "부지적합성.공공정책부합성 등의 항목에서 1,2차 결과가 뒤집히는 어처구니 없는 평가가 이뤄졌다"며 "부당하게 이뤄진 태권도공원 평가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시민의 항의도 이어지고 있다.



경주시의 인터넷 홈페이지에는 '정치적 빅딜설이 현실로 나타났다''어이없는 나눠 먹기의 결정판'등 선정 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강원도 평창과 2014년 동계올림픽 개최 후보지 유치 경쟁을 벌이다 탈락한 무주를 달래기 위해 태권도공원 조성지로 결정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경주시는 지난해 5월 지역 기관.단체 대표 150명으로 추진위를 구성하고 유치전을 벌여 왔으며, 경주시는 산내면 내일리 75만평을 태권도공원 예정지로 지정하고 경북도민 100만명의 서명을 받아 청와대.문화관광부 등에 전달하는 등 유치에 공을 들여 왔다.



◆태권도공원=명예의 전당과 종주국 도장, 종합수련원 등을 갖춘 세계 태권도의 메카 역할을 할 70여만평의 시설. 올해 착공돼 2013년 완공되며 1644억원이 투자된다.



홍권삼 기자







<태권도공원 선정 일지>



04. 5. 1 경주 유치 추진위원회 결성



(150여 기관.단체 참여)



9. 4 100만명 서명 운동 및 유치 기원 국토순례



11. 5 유치 신청서 문화관광부 접수



15 조성 실무추진위원 현장 조사



12. 14 경주, 무주, 춘천 후보지 발표



28 조성추진위원회 현장 조사



30 무주군 조성지로 선정 발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