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용석 의원 ‘성희롱 발언’ 파문] “재·보선 악재 될라” … 한나라 9시간 만에 제명

중앙일보 2010.07.21 03:00 종합 4면 지면보기
한나라당이 강용석 의원의 ‘성희롱 발언’ 파문에 대해 ‘당원 제명’(출당)이란 최고 수위의 징계를 내렸다. 그것도 본지가 강 의원의 발언을 단독 보도한 날 오후 당 중앙윤리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내린 조치다. 이례적으로 빠른 대응이다. 중앙윤리위의 제명 결정은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의결로 확정되며, 무죄 판결 등의 예외가 없는 한 5년간 한나라당 입당이 불가능해진다. 한나라당이 이처럼 신속하게 극약 처방을 한 데는 안상수 대표 등 새 지도부가 7·28 재·보선을 여드레 남기고 터진 악재를 차단하려면 조기 진화 외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청와대정치권 반응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출근하자마자 강용석 의원 관련 보도를 보고받은 뒤 오전 8시 의원회관에서 긴급 당직자회의를 소집했다. 그러곤 원희목 대표비서실장과 조해진 대변인에게 “조금이라도 사실인 게 드러나면 출당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최병국 위원장이 해외출장 중인 데도 오후 3시에 소집된 중앙윤리위 전체회의는 강 의원을 두 차례나 불러 소명을 들었다. 그런 뒤 두 시간여 만에 윤리위원 11명 중 최 위원장 등 위임자를 포함,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제명’을 의결했다. 주성영 부위원장은 “강 의원이 우리 위원회에 와서도 발언 내용을 부인했지만 위원들을 설득하기엔 부족했다는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강 의원의 발언 중 이명박 대통령과 김윤옥 여사까지 희화화해 언급한 대목에 대해 청와대가 격앙된 반응을 보인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청와대의 한 참모는 “발언대로라면 국회의원으로서 옷을 벗어야 할 만큼 어처구니가 없다”며 “공인으로서의 인식이나 자세, 상식을 전혀 갖추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은재 여성위원장을 포함해 한나라당 여성 의원들은 “여성 비하는 물론 특정 직종의 직장인에 대해 왜곡된 성의식을 심어주고 대통령의 명예를 현저히 훼손하는 발언”이라며 출당을 촉구하는 집단 성명을 냈다.



한나라당의 발 빠른 진화에도 불구하고 야당은 이날 총공세에 나섰다. 민주당, 자유선진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창조한국당 등은 돌아가며 8차례나 기자회견을 했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성희롱을 넘어 성폭력에 가까운 발언으로 낯뜨겁고 충격적”이라며 “강 의원은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민주당 윤리특위 의원들은 국회 윤리특위에도 강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안을 제출하기로 결정했다.



정효식·백일현 기자



※ 사진 혹은 이름을 클릭하시면 상세 프로필을 보실 수 있습니다.[상세정보 유료]
※ 인물의 등장순서는 조인스닷컴 인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순서와 동일합니다.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강용석
(康容碩)
[前] 한나라당 국회의원(제18대)
1969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