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 직원 절반 도심출근 안 해도 스마트워크 되면 일 잘할 수 있을 것”

중앙일보 2010.07.21 02:25 종합 22면 지면보기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시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일하는 스마트워크(Smart Work) 근무율을 2015년에 전체 근로자의 30%까지 끌어올리는 방안이 추진된다.


MB 주재 ‘스마트워크’ 전략회의

이명박 대통령 주재로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스마트워크 활성화 전략’ 보고회에서 국가정보화전략위원회·행정안전부·방송통신위원회는 이 같은 계획을 보고했다. 스마트워크는 근로자가 도심의 직장으로 출근하지 않고 초고속 인터넷 등 첨단 정보통신시설이 갖춰진 집 근처의 사무실로 출근해 일하는 근무 형태다. 정부는 일하는 방식을 바꾸면 저출산·고령화, 낮은 노동 생산성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스마트워크를 관공서에 도입한 뒤 점차 민간 기업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영상회의 등 첨단 원격 업무시스템을 갖춘 ‘스마트워크 센터’를 올해 서울 도봉구,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설립하는 것을 시작으로 2015년까지 500개의 센터를 만들기로 했다.



이와 함께 대단지 아파트를 건축할 때 스마트워크 센터를 주민공동시설에 포함하고,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내기 위해 육아시설 설치를 지원하고 교통유발부담금 감면 등의 인센티브를 줄 방침이다.



허성욱 방송통신위원회 네트워크 기획보호과장은 “스마트워크 활성화의 선결 조건인 네트워크 용량을 늘리기 위해 스마트 인프라 고도화도 동시에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올해 와이파이 이용 지역을 5만3000곳으로 확대하고, 2012년까지 와이브로(휴대인터넷) 서비스 범위를 84개 시로 늘리기로 했다. 또 2015년까지 현재보다 10배 빠른 기가 인터넷 서비스를 20%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스마트워크 활성화 전략이 계획대로 추진돼 사무직 860만 명이 동참하면 연간 111만t의 탄소 배출과 1조6000억원의 교통비용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KT 직원 같은 경우 절반은 (스마트워크로 하고) 도심으로 출근하지 않아도 일을 더 잘할 수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며 “스마트워크가 도입되면 출퇴근 차가 줄어 CO2 발생이 감소하고, 건물을 크게 지을 필요도 없어진다. 근무환경이 나아지면 출산율도 올라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정운찬 국무총리,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 이휘성 한국 IBM 대표, 석호익 KT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상우·남궁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