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젊은 총리 어떠냐” MB 언급 이후 내각도 세대교체?

중앙일보 2010.07.21 02:04 종합 12면 지면보기
젊어진 청와대처럼 내각에도 세대교체 바람이 불까.


청와대 “김태호도 후보”
친박계 의구심이 부담

지난 주말을 계기로 여권 핵심부에서 “내각 인선에서도 젊은 세대의 발탁이 두드러질 것”이란 관측이 급속히 퍼지고 있다.



익명을 요청한 여권 고위 관계자는 20일 ‘정운찬 총리가 교체될 경우 청와대가 중요시하는 차기 총리 컨셉트가 무엇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총리나 내각도 좀 젊어져야 하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특정인을 염두에 둔 게 아니다”고 했지만, 이 대통령의 내각 개편 방향을 어느 정도 드러낸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 대통령은 지난달 중순 지인들에게 세대교체론에 관심이 있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한다. 익명을 요구한 청와대 관계자는 “지방선거 패배 이후 이 대통령이 지인들과 여권 인적 개편 방향을 상의하던 중 ‘젊은 총리를 기용하면 어떻겠느냐’며 40대 총리 기용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래서 주목받는 인물이 김태호(48) 전 경남지사다. 그는 안철수(48) KAIST 교수, 임태희(54·현 대통령실장) 전 노동부 장관과 함께 ‘젊은 총리’ 후보로 거론됐다. 임 전 장관은 대통령실장에 기용됐고, 안 교수에 대해선 “총리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의 얘기가 나오면서 관심은 김 전 지사에게 모아지는 분위기인 것이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김 전 지사가 유력한 총리 후보들 가운데 한 명인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경남지사직에 다시 도전할 걸로 예상됐던 김 전 지사는 올 1월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놓고 고민을 거듭했다”며 갑작스럽게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후 행정안전부 장관 입각설이 돌았고, 한나라당 대표 경선 출마 가능성도 거론됐지만 그는 움직이지 않았다. 중앙행정의 축소판인 도정 경험과 48세라는 젊은 나이가 그의 강점이다.



하지만 그를 총리에 기용할 경우 이 대통령이 인위적으로 세대교체를 시도하는 것처럼 비쳐지고, “박근혜 전 대표의 대항마로 키우겠다는 것이냐”는 의구심이 친박계 측에서 나올 수 있다는 게 청와대의 부담이다. 한 관계자는 “김태호 카드를 쓸 경우 최근 청와대가 추진하는 이 대통령과 박 전 대표 간 화합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어 문제”라고 말했다.



총리 컨셉트를 바꿀 경우 지역 화합형 총리 후보로 호남 출신인 김덕룡 대통령 국민통합특보, 일하는 정책형 총리 후보로는 박세일 한반도선진화재단 이사장과 이석채 KT 회장 등이 거론된다.



한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0일 기자들에게 “개각은 7·28 국회의원 재·보선을 넘기고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당초엔 7·28 이전에도 가능할 것이란 얘기가 있었던 만큼 이 대통령의 고민이 좀 더 길어지는 셈이다.



서승욱·남궁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