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재무부 “북한 돈세탁 거래 여부 잘 살펴라”

중앙일보 2010.07.21 01:54 종합 6면 지면보기
미국 재무부가 북한 관련 금융거래에 주의를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미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은 최근 금융기관에 보낸 주의보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자금세탁방지 국제기구(FATF)가 북한을 자금세탁 방지 및 테러자금 차단과 관련한 제도가 미비한 국가로 지목했다”고 경고했다. FATF는 지난달 말 북한·이란 등을 돈세탁 방지 및 테러자금 차단과 관련해 주의가 필요한 국가로 지목했다.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반은 미국 금융기관들에 북한 당국의 허가를 받아 운영되는 외국은행 등과의 거래에 주의를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최근 금융기관에 주의보 내려
크롤리는 “북 변해야 6자회담 재개”

한편 필립 크롤리 미 국무부 차관보는 19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6자회담 재개 주장에 대해 “우리는 항상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 그러나 이것이 가능하려면 우리가 북한으로부터 봐야만 하는 분명한 조치들이 있다”고 북한의 태도 변화가 6자회담의 전제조건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우리가 향후 대화를 갖는 것을 검토하기 전에 북한이 비핵화 문제 등을 다루겠다는 용의를 증명해야 하는 조건과 의무가 있다는 데 한국 외교장관과 전적으로 의견을 같이한다”고 밝혔다. 그는 빌 리처드슨 뉴멕시코 주지사의 방북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미국은 리처드슨 주지사를 북한에 보내는 문제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워싱턴=최상연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