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공성 물질 합성’ 석학 … 유룡 교수, 브렉상 받아

중앙일보 2010.07.13 00:29 종합 31면 지면보기
KAIST는 유룡(55·사진) 화학과 특훈교수가 제올라이트(Zeolite·알칼리 및 알칼리토 금속의 규산알루미늄 수화물인 광물의 총칭) 분야 노벨상이라 불리는 ‘브렉상’을 받았다고 12일 밝혔다. 한국인으로는 첫 수상이다.



유 교수는 기공의 크기가 2nm(나노미터·1nm은 10억분의 1m) 미만인 마이크로나노기공과 2∼50nm의 메조나노기공을 위계적으로 연결시킨 새로운 나노 다공성 구조의 제올라이트 촉매물질 연구·개발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학술적으로 가능한 최소 결정 크기에 해당하는 약 2nm 두께의 극미세 제올라이트 나노판 합성에 성공했고 이 물질을 석유화학 촉매로 이용하면 기존 제올라이트가 촉매로서 가지는 수명을 5배 이상 연장시킬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했다.



국제제올라이트학회는 3년마다 제올라이트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연구자를 선정해 브렉상을 수여하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