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보선 민주당 박완주 예비후보 ‘민생투어’ 동행

중앙일보 2010.07.13 00:20 2면 지면보기
8일 천안 부성중학교를 찾았다. 7·28일 보궐선거에 나선 민주당 박완주 예비후보가 급식 도우미를 한다는 일정을 확인하고 현장을 찾았다.


“의무급식이 맞는 말 … 예산걱정 없이 가능”

박완주 민주당 예비후보가 점심급식을 하고 있는 학생과 짧은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조영회 기자]
지난 6·2 지방선거에서 무상급식 전면 실시를 내세운 민주당의 보선 후보가 학교급식 도우미를 한다고 해서 후보 측 캠프에 미리 취재 계획을 밝히고 찾아 나섰다. 교장 선생님이나 급식 관계자 아니면 학생들과 어떤 대화라도 나누는 장면을 상상했지만 예상은 빗나갔다.



“마스크 좀 벗으면 안 될까요.” “배식 중에 마스크를 벗는 건 불법입니다.” “그럼 아이들과 대화하는 모습이라도…” “밥 먹는 아이들을 귀찮게 하고 싶지 않은데…”



사진 촬영조차 쉽지 않았다. 배식 도우미 하러 왔으니 하던 일을 하게 해 달라는 요청 이었다. 하지만 현장까지 간 마당에 똑 같은 옷과 마스크를 쓰고 있는 사람들 속에 섞여 있는 후보 사진하나 찍고 돌아 올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잠시만 시간을 내주시면 안 될까요.” 배식이 끝나면 곧바로 다른 장소로 옮겨가야 한다는 비서진의 말을 듣고 겨우 사정해 잠깐 동안 후보와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



안전한 먹을 거리 국가가 책임져야



박 후보의 큰 아들은 올해 부성중을 졸업했다. 덕분에 박 후보는 학교급식 소위원회와 운영위원회 활동을 했다. 그는 2006년 전국적으로 학교 집단 식중독 사건이 발생하면서 학교급식의 안전 문제에 대해 고민했다고 한다.



박 후보는 “‘무상급식’은 용어 자체가 차별적이다. 의무급식이 맞는 말이다. 학교급식은 의무교육의 일환으로 봐야 한다. 하루 한끼 학교에서 실시하는 급식 정도는 국가가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예산 걱정과 관련해서는 “천안의 경우 68개 초등학교 중 21개(30.9%)만이 무상급식을 실시하고 있다. 충남(70.6%)의 절반수준도 안 된다. 예산 부담이 커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농산물을 공급할 경우 유통비용 등을 절감할 수 있다. 국가나 자치단체장 의지의 문제지 예산의 문제는 아니다.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4대강 사업비 2조5000억원의 이자만 가지고도 당장 의무급식을 실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천안발전 고민하는 국회의원 되고 싶다”



박 예비후보는 인터뷰가 끝나갈 무렵 국회의원이 되면 이것만큼은 꼭 지키겠다는 몇 가지 약속을 했다. 하나는 “임기 내내 천안에서 출·퇴근 하겠다”는 약속이다. 서울에 별도 거처를 두고 사는 국회의원이 적지 않다. 하지만 그는 언제나 천안발전을 고민하는 국회의원의 자세를 지키기 위해 몸은 좀 힘들더라도 천안에서 출·퇴근 할 작정이라고 했다. 또 “국회 출석 잘하는 성실한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싸움 잘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고 했다. ‘싸움만 하는 국회의원’이 아니고 싸울 때 싸울 줄 아는, 할 말은 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각오다.



글=장찬우 기자

사진=조영회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