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긴급] 안보리 천안함 공격 규탄 의장성명 채택

중앙일보 2010.07.09 22:49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9일(현지시간) 천안함 공격을 규탄하는 의장 성명을 채택했다.



안보리는 이날 15개 이사국 전체회의를 열어 전날 ‘P5+2(5개 상임이사국과 한국·일본)’가 합의한 초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11개항으로 된 성명은 먼저 천안함 침몰을 ‘공격(attack)’에 의한 것으로 적시하고 이를 “개탄한다”며 “이는 이 지역 안팎의 평화와 안전을 위태롭게 하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북한이 천안함 침몰의 책임이 있다는 결론을 내린 한국 주도의 5개국 ‘민·군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에 비추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고 강조했다.



중국·러시아는 애초 천안함 침몰이 공격에 의한 것이란 표현과 북한을 범인으로 지목한 남한 합조단 조사결과의 언급을 반대한 바 있다.



다만 성명에는 천안함을 공격한 당사자가 북한이라는 표현은 들어가지 않았다. 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다고 하는 북한의 반응, 그리고 여타 관련 국가의 반응에도 유의한다”는 단서를 달았다. 이는 북한 입장을 고려한 중국·러시아의 주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그렇지만 안보리는 “결론적으로 천안함 침몰을 초래한 공격을 규탄한다(condemn)”고 못박아 천안함 침몰이 좌초나 내부 폭발에 의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안보리는 책임자 처벌과 재발 방지 조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성명서 4항에서 안보리는 “유엔 헌장 및 여타 모든 국제법 규정에 따라 이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하여 이번 사건 책임자에 대해 적절하고 평화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