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메리어트 모임’ 공격

중앙일보 2010.07.09 02:08 종합 2면 지면보기
박영준 국무총리실 국무차장과 이영호 청와대 고용노사비서관, 정인철 청와대 기획관리비서관, 유선기 선진국민정책연구원 이사장이 서울 강남 메리어트 호텔에서 정기적으로 모여 정부와 공기업 인사를 논의했다는 주장이 민주당에서 나왔다.


여권 주류 ‘권력투쟁’ 으로 번진 민간인 사찰

민주당 전병헌 정책위의장은 8일 “박영준, 이영호, 정인철, 유선기 등이 참여하는 이른바 ‘메리어트 모임’에서 국정 전반의 문제는 물론이고 공기업 인사까지 논의하고 결정했다”며 “이는 사조직에 의한 국정농단, 월권행위, 권력의 사유화, 권력형 국기문란 사태”라고 말했다. 그는 “모임의 성격은 영포회(영포목우회)와 선진국민연대가 결합한 것”이라며 “당사자들이 해명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메리어트 모임에는 선진국민연대 공동의장을 지낸 장모씨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을 지낸 김모씨도 참여했다는 말이 있으며, 한나라당의 한 의원도 이 모임의 ‘이너서클’(inner circle)이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정인철 비서관이 국책은행장과 공공기관 최고경영자(CEO)들과 P호텔에서 정례회동을 했다. 정 비서관이 지난해부터 매달 한 차례씩 경제계 인사들을 불렀고, 이들과 유선기 이사장을 연결해 줬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당사자들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박영준 국무차장은 “관계 당사자들이 함께 모여 메리어트 호텔의 CCTV 기록을 살펴보자”라며 “전 의원 주장은 100% 창작인 만큼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며, 유선기씨도 소송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선진국민연대 출신으로 한나라당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대식 후보는 “민주당 주장은 선진국민연대 회원 전부에 대한 모독”이라고 했다.



◆민주당이 받는 제보의 실체는=박지원 원내대표는 7일 “청와대 내부와 한나라당에서 박영준 차장을 막아달라는 제보를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정인철 비서관 외에 청와대 L 비서관, L 전 행정관, B 행정관 등도 금융권 인사에 관여했다는 주장, ‘영포목우회’의 활동 비용을 대준다는 특정 고교 인맥, 박영준 차장의 재산 변동 등 내용이 다양하게 접수돼 있다고 한다. 여러 공기업의 노조 관계자들은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불법 사찰을 당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고 한다.



 백일현·허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