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세 단체 눈총에 해체 … 선진국민연대 → 동행대한민국·선진정책연구원으로 분화

중앙일보 2010.07.09 01:47 종합 4면 지면보기
선진국민연대는 2008년 10월 공식 해체를 선언했다. “조직을 슬림화하고 정예화한다”는 명분에서였지만, ‘실세 단체’라는 눈총을 받았기 때문인 측면도 있다. 그러나 이후에도 선진국민연대는 완전히 흩어지지 않았다. 연구조직인 ‘선진국민정책연구원’과 행동조직인 ‘동행대한민국’으로 분화해 명백을 이은 것이다.



선진국민연대 해산에 한 달 앞서 출범한 ‘동행대한민국’은 ‘공동체 나눔운동 실천’을 설립 취지로 내세웠다. 하지만 이 단체는 출범 이래 시·군·구 조직을 결성해 전국 조직화한 뒤 정치적 목소리도 내고 있다. 이 때문에 여권 내부에선 “선진국민연대가 사실상 부활한 셈”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실제 ‘동행대한민국’은 올 초 세종시 논란이 거세지자 충청도에 집결해 세종시 수정안 찬성 집회를 열었다. 6·2 지방선거 때는 강원지부가 이계진 의원 지지 선언을 하는 등 한나라당 후보를 도왔다. 선진국민연대와 관련해 논란이 불거진 이후인 5일에도 김대식 전 민주평통 사무처장을 초청해 정치적 리더십을 주제로 강연회를 열었다. 김 전 처장은 선진국민연대의 설립을 주도했으며, 현재 한나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상태다.



‘동행대한민국’ 회장은 최모씨가 맡고 있다. 뉴라이트전국연합 공동대표를 지낸 최씨는 이명박 정부의 출범준비작업을 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자문위원도 지냈다.



‘선진국민정책연구원’은 대선 때 이명박 대통령에게 각 지역의 발전 공약을 제시했던 지방대 교수들이 모인 곳이라고 한다. 한 관계자는 “선진국민연대 사무총장 출신인 유선기씨가 정책 아이디어를 이명박 정부에 제공하자는 뜻에서 주도해 만들었으며, 유씨는 연구원 이사장 자격으로 지방 교수들의 네트워크를 관리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궁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