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태희 대통령실장 내정자 “국민 관심 동떨어진 정부 성공 못 해”

중앙일보 2010.07.09 01:37 종합 6면 지면보기
임태희 대통령실장 내정자는 1956년생(54세)이다. 정정길 현 실장보다 14세나 젊다. 이런 그가 고용노동부 장관 10개월 만에 청와대로 또 한번 중용된 데는 6·2 지방선거 이후 여권에서 제기된 ‘세대교체론’의 영향이다.



대통령실장으로 내정된 임태희 고용노동부 장관이 8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임 장관은 “국민 마음을 국정에 반영하는 역할을 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안성식 기자]
행정고시(24회) 출신인 임 내정자는 재정경제부에서 근무한 경제관료 출신이다. 공무원 시절 1년4개월 동안 청와대 경제수석실에서 근무한 적도 있다. ‘정책통’ 이미지가 강한 그는 현 정부 초기 여당 정책위의장을 지냈다. 그는 16·17·18대 총선 때 경기 성남을에서 내리 3선을 하면서 당 대변인, 대표비서실장 등을 지냈다. 그래서 “정책통일 뿐 아니라 정무적 감각도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07년 8월부터 2008년 2월까진 한나라당 대선 후보 비서실장과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을 지내며 이명박 대통령과 호흡을 맞춘 만큼 이 대통령의 생각을 잘 안다.



임 내정자는 정치적으론 ‘합리적 중도보수주의자’라는 평을 듣는다.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 대통령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비판의 목소리도 경청할 수 있는 임 내정자의 유연한 사고를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다.



임 내정자의 실장 발탁설은 6·2 지방선거 직후 여권 인적 쇄신의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확산됐다. “대통령의 구상을 잘 이해하면서도 젊은 이미지를 갖고 있는 임 장관이 정 실장 후임으로는 가장 적임자”라는 말들이 여권 핵심 인사들 입에서 나왔다. 하지만 문제가 있었다. 대통령실장이 되려면 국무위원(장관) 때와는 달리 의원직을 갖고 있으면 안 된다는 점이었다. 임 내정자도 처음엔 의원직을 버리고 싶어 하지 않았다고 한다. 청와대는 “의원직을 유지한 채 대통령실장을 해도 법적으론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으나 역풍을 맞았다. 대통령을 보필하는 핵심 자리에 의원을 앉히는 것은 삼권 분립 정신에 어긋난다는 지적을 받았기 때문이었다.



이후 “임 장관이 의원직을 떼기 싫어 실장직에 난색을 표했다”는 소문이 돌았고, 그의 이름은 총리 후보군으로 이동했다. 여기에 ‘젊은 총리론’이 가세하면서 ‘임태희 총리설’이 퍼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 대통령은 그를 대통령실장으로 쓰고 싶어 했다. 참모들은 “대통령을 성공시키기 위해 의원직을 과감하게 던져달라”는 정공법으로 임 장관을 설득했고, 임 장관도 결심했다. 이동관 수석은 내정을 발표하면서 "이번 인선은 처음부터 임태희냐 아니냐의 게임이었다”고 정리했다.



임 내정자는 인선 발표 직후 고용노동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민에 대한 무한책임을 느끼고, 협력과 통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민 관심과 동떨어진 정부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 안과 위로만 향해 있는 우리의 시선을 밖과 아래로 돌려 민심을 받아들이는 국정을 펴야 한다”는 말도 했다.



그는 의원직 유지 여부와 관련해 “무한책임을 져야 하는 직책을 맡은 이상 ‘직장’을 옮긴다”며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민간인 불법 사찰에 청와대 일부 비서관도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전체가 추구하는 목표를 일부가 잊어버리고 개인의 목적에 연연했기 때문에 이런 문제가 생겼다”고 진단했다.



대통령실장 내정자가 발표되자 관심은 청와대 수석비서진 교체 시기와 폭에 쏠리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 대통령이 임 내정자와 상의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교체 폭이 작지 않은 만큼 여당 전당대회(14일) 이후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글=김기찬·남궁욱 기자

사진=안성식 기자



※ 사진 혹은 이름을 클릭하시면 상세 프로필을 보실 수 있습니다.[상세정보 유료]
※ 인물의 등장순서는 조인스닷컴 인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순서와 동일합니다.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임태희
(任太熙)
[現] 대통령실 실장(제3대 내정)
1956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