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포목우회 “친목모임 … 정치 공세, 사실 왜곡 말라” 반격

중앙일보 2010.07.06 02:13 종합 2면 지면보기
경북 영일·포항 출신 고위 공무원 모임인 영포목우회가 민주당 공세에 5일 행동으로 맞섰다. 영포목우회 전직 회장인 이원 전 국민권익위 상임위원(1급)은 이날 민주당 영등포 당사와 국회를 찾아 ‘항의서’를 전달했다. 항의서에는 영포목우회 외에 ‘전국포항향우회연합회’ 등 포항 향우회 관련 모임 7곳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영포목우회는 1985년 중앙 부처 공무원들의 친목모임으로 시작됐는데 초대 회장을 빼고는 역대 4대 회장을 거치면서 변변한 조직도, 구심점도 없이 이름만 유지돼 온 데 불과했다”며 “대부분 회원들은 각자 친소 관계에 따라 별도 소모임을 갖는 수준에 머물러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동향인 이명박 대통령이 2008년 취임하면서 모임에 모처럼 활기가 생긴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했다. 또 “다른 지역에 앞서 우리 지역이 발전해야 한다는 의식은 때론 동향 출신 유력자의 후광에 기대는 풍조를 낳게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그러나 “공직윤리지원관의 불법 사찰 논란에서 비롯된 정치 공세 등은 사실의 심각한 왜곡과 노골적이고 정략적인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계통 외 보고’로 문제가 된 이인규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과 청와대 이영호 비서관이 회원이 아니라는 점도 거듭 강조했다.


민주당 찾아 항의서 전달

이들은 “대구 지역 포항 출신들의 모임인 영포회를 영포목우회인 것처럼 둔갑시켜 유포시킨 것도 마찬가지”라며 “굳이 줄여 부르자면 ‘목우회’라고 명명해야 한다”고도 했다. “심지어 모 민주당 국회의원은 전임 대통령 죽이기의 배후에 목우회가 있다는 보도자료를 냈다”고 비판했다.



영포목우회 측은 ▶사실을 왜곡한 언론과 확대 재생산해 유포한 민주당의 사과 ▶민주당이 회원 명단 확보를 구실로 회원 개개인에 대해 벌이고 있는 인격적 모멸 행위 ▶명칭이 유사한 단체들에 대한 명예훼손 즉각 중단 등을 요구했다. 영포목우회 측은 이날 석간 신문 1면에도 ‘누가 영포회를 아는가? 민간인 불법 사찰을 악용·오도하는 민주당’이라는 광고(사진)를 게재했다. 이 같은 항의서는 한나라당 이상득·김무성·이병석·남경필·김성식·강석호 의원실에도 전달됐다. 이 전 회장은 민주당 정세균 대표와 신건 ‘영포게이트 진상조사위’ 위원장을 만나려 했으나 일정이 맞지 않아 만남은 무산됐다.



강기헌·백일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