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크리스털 군복 벗는다

중앙일보 2010.06.30 01:14 종합 16면 지면보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주 해임한 스탠리 매크리스털(사진) 전 아프가니스탄 주둔군 사령관이 전역한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는 미군 대변인의 성명을 인용해 “매크리스털이 군 당국에 전역 의사를 밝혔다”며 “하지만 아직 공식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 정확한 전역 시점은 미정”이라고 전했다.


당국에 전역 뜻 밝혀 … 설화 사건 해임 1주일 만에

매크리스털은 오바마 대통령과 보좌관들을 비난한 ‘설화(舌禍)’ 사건으로 지난주 워싱턴으로 소환된 뒤 해임됐다. 그는 1976년 웨스트포인트 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육군 소위로 임관해 34년간 군 복무를 해왔다. 미국 일간지 유에스에이 투데이의 최근 여론조사 결과에서 매크리스털의 해임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53%였으며, 반대는 30%에 불과했다.



일각에선 매크리스털 경질로 오바마 행정부의 아프간 전쟁 수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로버트 게이츠 국방장관은 “아프간전에 전념하겠다는 현 정부의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번 군 인사는 아프간전에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며 우리는 임무를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클 멀린 미 합참의장은 “아프간전 전략이 제 궤도를 가고 있다”며 “새 아프간 사령관으로 임명된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 중부군 사령관은 정부와 호흡을 잘 맞출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아프간 사령관의 교체로 인해 내년 7월로 예정된 미군 철수 시기가 늦춰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퍼트레이어스가 철군 시한을 정한 것에 전적으로 찬성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워싱턴 정가는 퍼트레이어스 사령관이 의회에서 무난히 인준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익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