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개혁 위해 대령 자리 박차고 ‘리포트’ 집필

중앙선데이 2010.06.19 23:56 171호 8면 지면보기
“적 항공모함을 공격한다. 총원 전투 준비.”
2004년 6월 다국적 연합 기동 훈련 림팩이 벌어지고 있는 하와이 인근 해저 수심 100m 아래. 초계구역인 100㎞~100㎞ 해역 내로 가상 적군(홍군) 전단이 들어왔다. 장보고함의 이진규 함장은 지시를 내렸다. 미 항모 존 스테니스함을 주축으로 한 홍군 10여 척 전단이 3일 사이 인근 섬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첩보가 주어져 대기하던 중이었다. 바로 옆 해역에도 일본·호주·칠레 잠수함이 은밀히 초계하고 있었다.

‘유령함장’ 이진규 예비역 대령은


이 함장의 지시에 따라 장보고함은 소음이 가장 심한 ‘구축함의 스크루 밑’으로 이동했다. 항모 앞으로 이동하는 구축함의 함미 스크루 밑 100m 아래로 잠항했다. 그러면 구축함 스크루의 소음 때문에 전단이 소나로 적극 탐지해도 장보고함을 찾아낼 수 없다. 조용히 조용히 50㎞를 6시간에 걸쳐 이동했다.

이윽고 밤 9시30분쯤. 미 구축함과 항모 사이의 어두운 해역으로 장보고함은 은밀히 떠올랐다. 항모 7000야드(630m) 앞 파도 위로 잠망경을 올린 뒤 지휘부에 ‘가상 어뢰 공격’ 보고를 했다. 항모 위로 초계기가 날고 있었지만 눈치를 못 챘다. 그렇게 2주일 동안 수십 개 가상 국면에서 장보고함은 36척을 격침시켰다. 인근 거리에서 잠망경으로 피격 대상 함의 사진을 찍으면 공격 증거로 인정됐다. 2주 작전 종료 뒤 지휘부가 모이는 자리에서 격침 당한 배의 함장들은 머쓱해했다. 그리고 이 사실이 국내에 알려지면서 그는 ‘유령 함장’이 됐다.

그는 또 ‘퍼펙트 장보고’라는 이름도 얻었다. 잠수함 관리가 완벽했기 때문이다. 진해에서 괌까지 10일 이동. 그리고 하와이까지 20여 일 잠함 이동과 2주 기동 훈련. 그 과정에서 장보고함은 한 번도 말썽을 안 일으켰다. 일본·호주·칠레에서 온 잠수함들은 고장으로 귀환하기도 하고 다른 잠수함 초계구역으로 들어가는 말썽도 일으켰다.

그는 2006년 바다를 떠나 영국 무관으로 갔다. 그리고 2009년 12월 31일 퇴역했다. 5년 더 대령으로 근무할 수 있는데도 그랬다. ‘군 개혁’을 염두에 두면서 잠깐 잠수함 관련 회사에서 일했다. 그러다 천안함 사태가 터졌다. 회사를 때려치웠다. 그리고 ‘국방 선진화 리포트’에 매진했다. “천안함 사태가 아니라면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