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형상 서울 중구청장 당선자 구속

중앙일보 2010.06.19 01:10 종합 18면 지면보기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6·2 지방선거에서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18일 박형상(51) 서울 중구청장 당선자를 구속했다.


선거법 위반 … 6·2 당선자론 처음

서울중앙지법 신광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박 당선자를 상대로 영장실질심사를 한 뒤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6·2 지방선거 단체장 당선자 가운데 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것은 박 당선자가 처음이다. 자치단체장으로는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전주언(62) 광주광역시 서구청장 당선자에 이어 두 번째다. 검찰에 따르면 박 당선자는 선거를 닷새 앞둔 지난달 28일 민주당 서울시당 중구지역위원회 간부 최모(54·구속)씨에게 “당원조직 관리에 써 달라”며 현금 3100만원을 전달한 혐의다. 검찰은 박 당선자의 선거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회계장부를 통해 최씨가 박 당선자에게서 건네받은 돈 가운데 400여만원을 민주당 성향의 지역구 유권자들에게 뿌린 사실을 확인했다. 박 당선자는 “공천자로서 특별당비를 낸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검찰은 박 당선자가 5만원권과 1만원권 등 현금으로 바꿔 돈을 전달한 점 등에 비춰 선거운동 자금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홍혜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