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법무부, 24일 ‘스폰서 검사’ 10명 징계위원회

중앙일보 2010.06.19 01:02 종합 20면 지면보기
법무부는 오는 24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검사 스폰서’ 의혹에 연루된 박기준 부산지검장과 한승철 전 대검 감찰부장 등 현직 검사 10명에 대한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18일 밝혔다. 법무부 징계위는 대검이 제출한 징계안을 논의하고 당사자들을 불러 소명 기회를 준 뒤 징계 수위를 확정할 방침이다. 법무부 측은 “특검 도입에 대한 여야 합의가 이뤄지면서 징계위 개최를 미루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검찰 인사 일정 등을 고려해 예정대로 징계 절차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