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라운드의 전사들은 주로 그라운드를 탐내더라

중앙선데이 2010.06.13 00:01 170호 26면 지면보기
4566달러(약 570만원). 누구에게는 한 달 월급이다. 그런데 누구에게는 지난해 한 시간 동안 벌어들인 돈이다. 세계적인 축구선수 데이비드 베컴(LA 갤럭시) 얘기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지난해 베컴은 4000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구단에서 받는 연봉을 비롯해 아디다스, 조르조 아르마니, 모토로라 등 광고에 출현해 받은 돈을 포함해서다. 전 세계 축구선수 가운데 가장 많다. 이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 3000만 달러, 카카(레알 마드리드) 2500만 달러 등 순이다. 그야말로 ‘수퍼리치’다.

월드컵 스타들의 재테크

그러나 이런 수입을 계속 유지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선수 대부분이 40대 이전에 은퇴를 한다. 은퇴 후 40여 년간은 선수 시절 모은 돈으로 살아야 한다. 축구선수들도 재테크에 신경 쓸 수밖에 없다. 월드컵 수퍼스타들은 어떻게 재테크를 할까.
 
“호날두는 모노폴리 하듯 건물 매입”
그라운드(땅)를 누비는 게 업이라선지 축구선수들은 부동산을 선호했다. 예금이나 펀드 등 금융자산에 투자할 경우 외부로 쉽게 알려지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하고서라도 선수들은 부동산에 통 크게 투자하는 편이다.

베컴이 대표적이다. 그는 세계 각지에 부동산을 사 뒀다. 1999년 영국 잉글랜드 남동부에 위치한 하트퍼드셔 카운티에 있는 저택을 250만 파운드를 주고 사들인 게 시작이다. 저택을 새 단장하는 데만 300만 파운드를 더 들였다. 대지가 9만7000㎡(약 2만9000평)에 이르고 침실이 7개, 실내수영장, 녹음실, 체력단련실 등을 갖췄다. 영국 언론은 이를 ‘베킹엄 궁전(Beckingham Palace)’이라고 부를 정도다. 현재 가치는 700만 파운드를 웃도는 것으로 평가된다.

중동 투자에 제일 먼저 나선 이도 베컴이다. 2002년 ‘세계 8대 불가사의’라고 불리는 인공섬 ‘팜 주메이라’에 있는 빌라를 80만 달러를 주고 샀다. 이후 두바이가 관광 명소로 각광받으면서 가격이 폭등했다. 2008년 부동산 버블이 한창일 때는 투자금의 10배인 800만 달러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현재 이 빌라는 베컴 소유가 아니다. 2008년 그는 아내 빅토리아의 부모, 곧 베컴의 장인과 장모에게 빌라를 선물했다.

베컴과 두바이의 인연은 이게 끝이 아니다.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부르즈 칼리파’의 아파트를 750만 달러를 주고 사들였다. 그러나 앞서와는 달리 손실을 면치 못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1월 두바이월드가 채무불이행(모라토리엄)을 선언하면서 두바이 부동산 시장은 30~50% 폭락했다.

그 외에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따른 부동산 시장이 무너지면서 베컴은 심하게 가슴앓이 했을 듯싶다. 2008년 초 베컴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고급 주택 타운인 베벌리힐스에 위치한 고급 저택을 2200만 달러를 주고 샀다. 영화배우 톰 크루즈와 미국 토크쇼 진행자인 제이 레노가 이웃인 집이다. 당시엔 잘한 선택이라고 했겠지만 이후 부동산 시장이 무너지면서 큰 손해를 봤을 것으로 여겨진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베컴은 2005년 500만 파운드를 들여 산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 저택을 지난해 10월 300만 파운드에 되팔아 200만 파운드를 날렸다.

호날두 역시 부동산계의 큰손이다. 지난해 고향인 포르투갈의 마데이라 군도의 포르토산토섬에 바다가 보이는 전망의 호텔을 800만 파운드를 주고 샀다. 또 600만 파운드를 들여 포르투갈에 새 건물을 지었고 어머니를 위해 마데이라에 집을 하나 더 샀다. 이미 영국 체셔 지역에 400만 파운드짜리 저택이 있고, 포르투갈의 수도 리스본에도 별장 한 채와 아파트 한 채를 소유하고 있는 상황에서다. 이를 빗대 영국 대중지 ‘더 선’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호날두가 이대로 계속 건물을 산다면 ‘모노폴리(세계 각지에 건물을 지어 경쟁하는 보드게임)’에서보다 많은 부동산을 갖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최근 전 세계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많이 내렸기 때문에 선수들이 투자 수익을 올리지는 못했을 것으로 보인다. 데일리 메일의 보도에 따르면 웨인 루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는 2004년부터 영국 런던 시내 중심가인 이스트 엔드 지역의 대형 건물 두 채에 총 2500만 파운드를 투자했다. 하지만 이 중 앨드게이트 역 근처에 있는 22층짜리 빌딩은 건설에 투자한 아이슬란드 은행이 파산하면서 완공도 못한 채 돈만 잡아먹고 있는 실정이다. 또 2년 전에 사들인 미국 서부 지역의 32만 파운드 주택은 현재 시가가 매입 당시의 반값에도 미치지 못한다.

예선에서 한국 대표팀과 맞붙게 될 아르헨티나의 주요 공격수 리오넬 메시(FC 바르셀로나)는 아예 부동산 회사를 차렸다. 4월 아버지와 함께 3300만 유로를 투자해 설립한 ‘바르셀로나 부동산 투자’는 부동산 임대와 매매 등의 사업을 한다.

국내 선수도 비슷하다. 연간 100억원을 벌어들여 국내 스포츠 스타 가운데 수입이 가장 많은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 선수는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영덕동에 지상 7층, 지하 2층의 상가 ‘스타프라자’를 지었다. 현재 시세는 250억원 정도. 2008년 건축 당시(평당 3000만원)보다 평당 분양가가 500만원 정도 떨어지기는 했지만 곧 회복할 것이라는 게 주변 부동산업자들의 평가다.

90년대를 대표하는 미드필도 노정윤 선수는 ‘재테크 프로’로 소문나 있다. 2000년 대 초반 사들인 서울 양평동 빌딩은 재개발 등으로 지역이 정비되면 가치가 크게 오를 것으로 보인다.

한국판 여자 ‘제리 맥과이어’로 불리는 김양희 O&D 에이전트 대표는 “선수들이 재테크에 신경 쓸 겨를이 없다는 걸 잘 알기 때문에 위험한 것보다는 상대적으로 안전한 부동산을 선호한다”며 “오히려 신중을 기해 투자하기 때문에 섣불리 ‘덤비는’ 일반인들의 재테크 점수가 50점이라면 선수들은 75점 정도로 더 낫다”고 말했다.
 
재테크 첫걸음은 ‘세(稅)테크’
스타 선수들의 수입이 워낙 거액이다 보니 세금으로 나가는 돈이 만만치 않다. 선수들에겐 ‘세(稅)테크’가 최선의 재테크인 셈이다.

호날두가 지난해 맨유를 떠나 레알 마드리드로 옮긴 데도 세금 문제가 걸려 있었다. 영국 정부는 4월부터 연간 15만 파운드 이상 버는 고소득자 세율을 42%에서 50%로 인상했다. 호날두가 맨유에 그대로 남았더라면 연간 67만7000파운드(당시 호날두는 주급 기준으로 12만5000파운드를 받았다)를 세금으로 더 내야 했던 셈이다.

루니와 스티븐 제라드(리버풀)는 2월 영국 국세청(HMRC)으로부터 탈세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구단들이 선수들의 초상권 사용료를 선수가 아닌 선수가 세운 프로모션 회사로 지급하면서 세금을 부당하게 덜 냈다는 이유에서다. 초상권 사용료는 구단이 판매하는 유니폼과 기념품에 스타들의 사진을 새길 때 선수들에게 주는 돈을 말한다. 초상권 수입이 개인에게 전달되면 40~50%의 소득세율이 부과되지만 프로모션 회사에 전달되면 21~28%의 법인세율이 적용된다. HMRC는 이런 식으로 프리미어리그 선수들이 연간 1억 파운드에 달하는 세금을 회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선수들은 “수년 전부터 해 오던 방법인데 갑자기 문제 삼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루니의 경우 지난해 구단으로부터 76만 파운드의 초상권 사용료를 받았는데 새로운 세금 납부 방법을 적용하면 15만 파운드가량을 더 내야 한다.

비슷한 시기 루니와 제라드 등은 또 다른 탈세 혐의로 HMRC의 조사를 받았다. 영국에서는 영화산업 진흥을 위해 관련 펀드에 투자하면 세금을 환급해 준다. 이들을 비롯해 가수·영화감독 등 유명인들도 이런 펀드에 16만~140만 파운드를 투자했다. 그리고 수만~100만 파운드까지 환급을 받았다. 이런 펀드 투자로 루니와 제라드가 불법적으로 세금을 덜 냈다는 것이 HMRC의 주장이다.

김양희 대표는 “고액 연봉을 받는 선수들에게 절세는 가장 큰 화두”라며 “외국과 달리 국내에서는 에이전트들이 선수들을 위해 따로 자산관리를 해 주는 경우가 거의 없지만 대신 회사 내 세무사들이 절세에 대한 조언을 해 주고 있다”고 말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