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대표는 제왕적 총재 꿈꾸나”

중앙일보 2010.06.11 00:55 종합 16면 지면보기
민주당 차기 당권 경쟁에 불이 붙었다.


박주선 최고위원, 당권 도전

박주선(사진) 최고위원은 10일 정세균 대표를 비판하며 당권 도전을 사실상 공식화했다. 그는 ‘정 대표는 제왕적 총재를 꿈꾸는가’라는 제목의 자료를 내고 “정 대표는 기득권을 영구화하려는 태도를 버리고 집단지도체제 수용과 당권·대권 분리의 전통을 지켜달라”고 요구했다. 또 “차기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등이 대선 후보 경선에서 다른 후보보다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없도록 경선 1년6개월 전 당직에서 사퇴하도록 당권·대권 분리를 당헌·당규에 명문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의 주장은 정 대표의 지난 8일 발언과 정면으로 충돌한다. 당시 정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집단지도체제와 당권·대권 분리 요구에 대해 “이미 실패한 제도” “당장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집단지도체제와 당권·대권 분리는 8월 하순으로 예정된 전당대회 때 정 대표에 맞서 당 대표 경쟁을 벌일 당내 비주류가 요구해온 사안이다. 특히 박 최고위원 외에 김효석 민주정책연구원장 등도 집단지도체제에 찬성하고 있다. 김효석 원장은 “주류, 비주류 간 계파 갈등을 막기 위해서라도 집단지도체제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천정배 의원도 당권 도전의사를 밝혔고, 손학규 전 대표와 정동영 의원도 “새로운 정치세력을 구상해야 한다” “정권 대체 세력의 능력을 보여줘야 한다”며 전당대회 출마를 고민하고 있어 민주당의 당권 경쟁은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백일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