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한항공, 화물수송 6년 연속 세계 1위

중앙일보 2010.06.11 00:27 경제 7면 지면보기
대한항공이 국제 항공화물 수송 부문에서 6년 연속 가장 높이 날았다.


여객 부문은 13위 … JAL 제쳐

10일 국제항공운송협회(IATA)가 발표한 ‘2009년 세계 항공수송 통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해 82억2500만FTK(항공 편당 수송 톤수에 비행거리를 곱한 값의 합계)를 기록해 항공 화물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2004년 이후 6년 연속 정상을 지킨 것이다. 2위는 77억2200만FTK를 올린 홍콩의 캐세이퍼시픽항공.



대한항공은 화물기 24대를 모두 보잉 B747-400F 단일 기종으로 운영하고 있는 것이 강점으로 꼽히고 있다. 또 중앙아시아의 우즈베키스탄 나보이공항을 물류 허브로 육성하는 등 글로벌 화물 노선망을 확충하고 있다.



여객 부문에서는 대한항공이 지난해 520억8600만RPK(항공 편당 유상 승객 수에 비행거리를 곱한 값의 합계)를 기록해 13위에 올랐다. 2008년 17위에서 4단계 상승했다. 16위에 머무른 일본항공(JAL)을 창사 이래 처음 제쳤다.



대한항공 서강윤 상무는 “창사 50주년인 2019년까지 국제 화물 수송 부문에서 연속 1위를 지키고, 여객에서는 10위권에 진입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