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당 대표 특별 기고] “이래서 우리 당을 선택해야 합니다”

중앙일보 2010.06.01 02:35 종합 4면 지면보기
6.2지방선거 “국가적 안보 위기에도 야, 반대 위한 반대뿐”한나라당 정몽준 대표



바닥 민심은 역시 민생이고 경제였다. 안보가 중요하다는 인식도 과거와 사뭇 다른 점이었다.



전통시장 상인들은 여전히 장사가 안 된다고 했다. 충남 아산시장에서 만난 과일장수 아주머니께 ‘많이 파셨느냐’고 물었더니 ‘아직 마수걸이도 못했다’고 하셨다. 점심때가 훨씬 지난 시간이었는데…. 마음이 아팠다. 선거를 떠나 정부 여당의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꼈다.



한나라당은 서민을 위하고, 서민을 중산층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는 당이다. 지난 정권은 말로만 서민을 위한다면서 서민을 더 힘들게 했다. 인기 영합 정책에만 몰두했고 그 결과 잠재성장률은 떨어지고, 실업률은 높아졌다. 집값도 폭등했다.



경제와 안보를 망친 세력, 그리고 국민을 이리저리 갈라놓은 세력이 다시 나타나 표를 달라 하고 있다. 이들은 처음에는 정권 심판론을 주장하다가 국민의 호응이 없다 싶으니까 이제는 정권 견제론을 들고 나오고 있다. 이들은 지역 일꾼을 뽑는 지방선거마저 대통령 선거의 전초전으로 생각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가 하는 일은 무조건 반대하는 것에 모든 걸 걸고 있다. 우리 경제가 위기를 극복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고, 그 사실을 세계가 인정하고 있는 데도 유독 민주당과 야당만 발목을 잡고 있다. 이 사람들은 또 천안함 사태라는 국가 안보적 위기 상황 앞에서 북한을 두둔하거나 우리 내부를 분열시키는 발언을 계속하고 있다.



이번 선거는 그래서 중요한 것이다. 경제를 살리려는 정부와, 경제의 발목을 잡으려는 세력 중에서 누가 심판받아야 하겠나. 경제와 안보를 해친 세력들이 지역 경제까지 망가뜨리게 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



내일(6월 2일)이 선거일이다. 지금이라도 후보들의 면면이 어떤지, 누가 정치꾼이고 누가 꼭 필요한 사람들인지 잘 챙겨 보시고 투표장에 꼭 가서 선택해 주시기를 바란다.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






“2년 반 동안 여당 독주 국민들 나아진 게 뭔가”



6·2 지방선거는 ‘견제’와 ‘독주’의 한판 대결이다. 야당에 독주를 견제할 최소한의 힘을 줄 것인가, 아니면 일방통행을 용인할 것인가의 갈림길이다.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은 지금까지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했다. 대통령, 국회, 지방정부까지 모든 권력을 독점했다.



 일방독주의 결과가 무엇인가. 2년 반 동안 국민의 살림살이가 조금이라도 나아진 게 있는가. 재정 파탄, 서민경제 파탄, 남북관계 파탄, 고인 물 썩듯 부패한 지방권력, 이 모든 것이 누구 때문인가.



민주당과 야권 단일후보들이 선전하고 있다. 한나라당 아성이었던 충남·충북·강원·경남에서 승기를 잡았다. 서울·경기·인천에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 당황한 한나라당은 이성을 잃었다. 여당이 네거티브 선거를 하는 상식 밖의 일이 발생했다. 46명 꽃다운 장병들의 희생을 선거에 이용하고 있다. 관권선거, 돈선거, 색깔론, 막말, 유권자 무시 같은 구태정치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참으로 딱한 일이다.



견제와 심판 여론이 북풍에 가렸다고들 한다. 착시현상일 뿐이다. 시장에서, 식당에서, 거리에서 만나는 유권자들은 ‘야당 단일화 참 잘했다’ ‘이 정권 해도 해도 너무한다. 이번에는 정신 좀 차리게 해줘야 한다’고 말씀하신다.



6·2 지방선거는 4대 강 공사에 대한 사실상의 찬반투표다. 불행하게도 한나라당이 이긴다면, 서민 예산을 잡아먹고 금수강산을 파괴하는 4대 강 공사를 막기가 힘들어진다. 이번이 저지할 마지막 기회다. 승패는 투표에 달려 있다. 안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시는 국민 여러분, 한번 더 생각해주시길 바란다. 일방독주와 전횡은 결코 안정이 아니다. 자기 멋대로 하는 독선은 안정을 해치고, 국민 분열과 갈등을 가져올 뿐이다. 6월 2일 견제와 심판을 위해 민주당과 야당 단일후보를 선택해 달라. 차별 없는 무상급식, 주민 중심 생활정치, 과감한 복지제도 확충, 반드시 실현하겠다. 야당에 견제할 최소한의 힘을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






“북풍 대 노풍은 잘못 … 우리 당은 지역전문가 대거 공천”



6·2 지방선거는 과거냐 미래냐, 퇴보냐 발전이냐를 선택하는 매우 중요한 선거다. 정권 중반에 치러지는 선거는 기본적으로 중간평가인데도 이번 선거를 북풍 대 노풍으로 몰고 간 건 잘못이다. 천안함 사고로 안보에 허점을 보인 이명박 정부는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 그동안의 오만하고도 독선적인 국정 운영만이 아니라 지난 4년간 지방의회와 단체장을 석권했던 한나라당이 보여준 무능과 부패, 불법 행위에 대해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민주당도 마찬가지다. 사사건건 국정의 발목을 잡으며 깽판국회, 폭력국회로 만들어 온 장본인 아니던가. 지난 10년 동안 퍼주기를 한 것도 모자라 이제는 북한과 똑같은 주장까지 하고 있다. 게다가 민주당은 실패한 노무현 정권의 핵심 인물들을 전면에 내세웠다. 정체성이 의심스럽다.



이번 선거는 지방 일꾼을 뽑는 선거인 동시에 21세기 선진화를 향해 지방분권의 초석을 놓을 수 있는 풀뿌리 일꾼을 뽑는 선거다. 우리 선진당은 지역의 문제점을 정확히 파악하고, 해결하며, 미래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지역전문가와 행정전문가들을 대거 공천했다. 비례대표도 금융인과 중국동포, 환경미화원, 탈북자들을 고루 공천했다. 과거가 아닌 미래를 희망하는 유권자라면 당연히 자유선진당의 후보들을 선택할 것이다.



이회창 선진당 대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