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르완다 국립대, 한국의 기술 배웠다

중앙일보 2010.06.01 00:10 11면 지면보기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개도국기술이전연구소(소장 최성주 교수)는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르완다 국립대학 David Dawoud Shenouda 공대학장 등 6명을 초청, ‘ICT(Information & Communications Technology. 정보통신기술) 역량강화 연수’를 진행했다. 같은달 28일에는 한기대와의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초청 연수는 한국의 ICT기술동향 및 전망, ICT 교육제도, 대학교육 및 교육프로그램 운영 사례 등 교육시스템 전반을 체험하고 전수토록 함으로써 르완다국립대학의 ICT 교육·연구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이뤄졌다.



연수 참가자들은 24일~26일까지 ▶한국의 경제정책과 ▶ICT 기술동향 및 전망 ▶ICT 교육제도 ▶한국의 ICT관련 대학교육 및 교육 프로그램 운영 사례 ▶서울대학교 ICT 공학부 방문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강사진은 한기대 교수 등 대학내 강사진으로 꾸려졌다.



27일에는 대전에 있는 한국의 ICT 분야 최대 연구기관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세계적인 반도체 제조회사인 하이닉스반도체를 방문하는 ‘현장 견학’을 통해 한국 IT산업현장의 발전상을 직접 관찰하는 기회를 가졌다.



28일 오후에는 대학간의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초청연수 및 MOU체결은 한기대가 기술관리용역(PMC:Project Management Consulting)을 맡아 2008년부터 수행하고 있는 르완다 국립대 ICT공학부 건립사업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김정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