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투표 때 고려” 천안함 54%, 노풍 36%

중앙일보 2010.05.31 01:15 종합 8면 지면보기
6.2지방선거 천안함 이슈의 영향력은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 ‘노풍(노무현 전 대통령 1주기)’을 투표 기준으로 삼겠다는 응답자(35.9%)에 비해 천안함 사건을 고려하겠다는 응답자(54.1%)가 더 많았다. 정부의 사건 원인 조사 결과 발표 뒤 대통령의 지지율이 상승했고, 견제론보다 안정론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중앙일보·SBS·EAI·한국리서치 서울·경기·충남·경남·전북 패널조사(지역 2차)

6·2 지방선거를 3일 앞둔 30일 서울 청계천 옆 도로에 ‘투표 참여’ ‘1인 8표’ 등 시민들의 투표를 독려하는 문구가 적힌 바람개비들이 걸려 있다. [김성룡 기자]
중앙일보·SBS·동아시아연구원(EAI)이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와 공동으로 24~26일 지방선거 2차 패널조사(1차 조사는 5월 10~12일)를 실시한 결과에서 보이는 추세다. 이번 조사는 서울·경기·충남·경남·전북 등 전국 5개 지역 광역단체장 선거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그렇다고 천안함 발표 때문에 야당이 일방적으로 불리한 것은 아니다. “이번 선거에서 이명박 정부의 실정을 심판해야 한다”는 데 대해 5개 지역 유권자 3명 중 2명이 동의했다. 노무현 정부 심판론에 대해서도 공감한다는 응답이 평균 27.1%로 낮았다.



눈여겨볼 대목은 서울·경기의 경우 MB 정부 심판론에 공감한다는 유권자 중 절반가량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직 시·도지사를 긍정 평가했다. 현직에 대한 긍정 평가자의 오세훈 대 한명숙 지지율은 39.7% 대 34.7%, 김문수 대 유시민 지지율은 45.2% 대 36.3%였다. 반면 야권의 한명숙·유시민 후보는 한나라당의 오세훈·김문수 후보에 비해 신뢰성·청렴성·친근감 등의 이미지에서 모두 뒤진다는 응답이 많았다.



천안함 이슈의 영향력 속에서도 지역 현안에 뿌리를 둔 안희정(충남·민주당)·김두관(경남·무소속) 후보가 선전하는 반면 중앙정치 대결구도에 치중하고 있는 야권의 한명숙(서울)·유시민(경기) 후보가 고전하고 있다.





◆안희정·김두관 부동층 더 흡수=안희정 후보는 세종시라는 지역 최대이슈에 기반하고 있고, 김두관 후보는 도지사에 세 번째 도전하면서 지역에 상당한 뿌리를 내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두 후보는 1차 패널조사 때의 부동층을 경쟁 후보보다 더 흡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 후보의 경우 당시 부동층 153명 중 50명(32.7%)을 새 지지층으로 포섭한 반면 박상돈 후보는 31명(20.3%)을 받아들이는 데 그쳤다. 김 후보 역시 1차 때의 부동층 186명 중 43명(23.1%)을 흡수한 반면, 이달곤 후보는 34명(18.3%)을 흡수하는 데 그쳤다.



접전으로 분류되고 있는 충남·경남은 서울·경기에 비해 미결정자와 부동층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아직 후보를 결정하지 못했다”는 응답자가 충남 23.3%, 경남 32.3%인 데 비해 서울·경기는 각각 15.0%, 16.4%였다. 충남·경남의 경우 이들 중 각각 40.5%, 54.3%가 여전히 부동층으로 남아 있다. 이들이 투표소로 나올 경우 박빙 승부의 캐스팅보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임성학 교수(서울시립대)



정한울 부소장(EAI 여론분석센터)

사진=김성룡 기자



◆지방선거 패널조사 연구팀 ▶동아시아연구원=이내영(팀장·고려대)·강원택(숭실대)·권혁용(고려대)·김민전(경희대)·김성태(고려대)·서현진(성신여대)·유성진(이화여대)·이우진(고려대)·이현우(서강대)·임성학(서울시립대)·지병근(조선대) ·서상민·이곤수·정원칠·정한울 ▶한국리서치=김춘석 부장·임석빈 과장 ▶SBS=현경보 기자 ▶중앙일보=신창운 기자



※ 사진 혹은 이름을 클릭하시면 상세 프로필을 보실 수 있습니다.[상세정보 유료]
※ 인물의 등장순서는 조인스닷컴 인물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된 순서와 동일합니다.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유시민
(柳時敏)
[現] 국민참여당 주권당원
[現] 국민참여당 경기도지사후보(6.2지방선거)
[前] 보건복지부 장관(제44대)
1959년
박상돈
(朴商敦)
[現] 자유선진당 국회의원(제18대)
[現] 자유선진당 충청남도지사후보(6.2지방선거)
1949년
한명숙
(韓明淑)
[現] 민주당 서울시장후보(6.2지방선거)
[前] 국무총리실 국무총리
1944년
이달곤
(李達坤)
[現] 한나라당 경상남도지사후보(6.2지방선거)
[前] 행정안전부 장관(제2대)
1953년
김두관
(金斗官)
[現] 무소속 경상남도지사후보(6.2지방선거)
[前] 행정자치부 장관(제17대)
1959년
박해춘
(朴海春)
[現] 한나라당 충청남도지사후보(6.2지방선거)
[前] 우리은행 은행장
[前]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1948년
안희정
(安熙正)
[現] 민주당 최고위원
[現] 고려대학교 아세아연구소 연구원
[現] 민주당 충청남도지사후보(6.2지방선거)
1964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