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액대출 금리 나홀로 상승

중앙일보 2010.05.31 00:21 경제 7면 지면보기
시중 금리 하락으로 은행 대출 금리가 떨어지는 추세다. 하지만 서민들이 주로 쓰는 소액대출 금리는 오히려 소폭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저신용자 위한 상품
4월, 전달보다 0.03%P↑

3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 은행의 신규 소액대출(500만원 미만) 금리는 평균 연 6.66%로 전달보다 0.03%포인트 올랐다. 지난 2월(5.95%)과 비교하면 두 달 새 0.71%포인트 상승했다.



이에 비해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전달보다 0.4%포인트 내린 연 5.07%로 나타났다. 2001년 9월 통계를 내기 시작한 뒤 가장 낮다. 예·적금 담보대출 금리도 전달보다 0.22%포인트 떨어진 연 5.2%로, 사상 최저 수준이다.



이는 은행들이 저신용자를 위한 대출상품을 잇따라 내놓으면서 고금리 소액대출이 상대적으로 많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국민은행은 신용등급 5~10등급을 대상으로 하는 ‘KB근로자 희망+대출’을 출시했다.



하나은행도 지난달 저소득·저신용자를 위한 ‘희망 둘 더하기 대출’을 내놨다. 부동산 경기 침체로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줄자 그동안 사각지대였던 서민 대출에 은행이 눈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한편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정기예금 금리는 9개월 만에 다시 2%대로 내려갔다. 4월 정기예금 금리는 평균 연 2.88%로 전월보다 0.38%포인트 하락했다.



이에 따라 소액대출과 정기예금의 금리 차이는 3월 3.37%포인트에서 4월 3.78%포인트로 벌어졌다. 은행이 지난달 1억원을 정기예금으로 예치해 이를 소액대출로 운용하면 연간 378만원의 차익을 얻을 수 있는 셈이다. 



한애란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