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서 열린 ‘5·28 한·중 회담’… 예정보다 70분 길어져

중앙일보 2010.05.29 01:59 종합 1면 지면보기
이명박 대통령과 한·중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28일 오후 청와대를 찾은 원자바오 중국 총리(왼쪽)가 본관 1층에서 방명록에 서명한 뒤 취재기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는 28일 청와대에서 열린 이명박 대통령과의 한·중 정상회담에서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중국 정부는 국제적인 조사와 이에 대한 각국의 반응을 중시하 겠다”며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판단해 입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원 총리는 “그 결과에 따라 누구도 비호하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 대통령 “중, 적극 역할해 달라”
원자바오 “각국 반응 중시하겠다”

원자바오 총리는 “중국은 일관되게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그 어떠한 행위도 반대하며 규탄한다”고 말했다. 또 “천안함 침몰은 불행한 사태이며, 중국은 한국 국민의 비통한 심정을 이해하고 유가족들에게 재차 애도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의 5·24 담화에 대해선 “평화에 대한 메시지까지 담아 매우 절제되고 균형 잡혔다”고 평가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각국의 반응을 중시한다는 점과 한국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는 것은 나름대로 진전된 발언”이라며 “여러 상황에 대한 인식을 중국이 새롭게 하고 있다고 본다”고 긍정 평가했다.



회담에서 이 대통령은 “과거 북한이 나쁜 행동을 저질러도 제대로 처리 못하고 흐지부지 지나가 결과적으로 나쁜 결과에 보상하는 결과를 낳았다”며 “북한을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선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중국의 협조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번만큼은 북한이 잘못을 인정하도록 중국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이 대통령이 “국제사회와 함께 천안함 문제를 대처해 나가는 과정에서 중국 측의 적극적 지지와 협력을 요청한다”고 하자 원 총리는 “앞으로 한국 정부가 이 사태를 적정하게 처리해 나가기를 희망하며, 한국 측과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이 수석은 전했다.



이날 극소수의 양국 정부 관계자들만 배석한 채 100분간 열린 단독회담의 대부분은 천안함 관련 논의에 할애됐다고 이 수석은 설명했다. 또 정상회담 결과 발표는 양국 간 조율을 거쳐 나왔다고 이 수석은 덧붙였다. 



글=서승욱 기자

사진=조문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