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3세 고령에 후계 구도 취약, 유혈사태 중재역할 포기

중앙선데이 2010.05.23 03:36 167호 11면 지면보기
푸미폰 국왕이 대관식 64주년 기념일인 5일 왕궁에서 각계 인사들을 접견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9월부터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 [방콕 로이터=연합뉴스]
국왕의 위기, 왕실의 위기.
4월 초부터 두 달가량 계속된 태국의 반정부 시위는 결국 강제 진압으로 일단락됐다. 하지만 의회 해산과 조기 총선을 요구하던 시위가 완전히 끝났다고 보는 사람은 거의 없다. 이번 시위 과정에서 군경과 시위대가 충돌해 70명이 숨지고 1700여 명이 부상했다. 이런 가운데 아피싯 웨차치와 총리의 리더십은 결정적인 상처를 입었다.

태국 푸미폰 국왕, 즉위 64년 만에 최대 위기


탁신 전 총리
이제 국내외의 관심은 ‘배후의 최고 권력자’ 푸미폰 아둔야뎃(83) 국왕에게 쏠린다. 그는 이번 사태를 통해 지난 50여 년간 보여 준 특유의 갈등 해결 리더십을 보여 주지 못했다. 적극적인 중재자 역할도 못 했다. 왕실과 가까운 한 인사는 당시 “국왕은 다만 슬퍼하고 계실 뿐”이라고 말했다. 유혈시위 사태에 침묵하고 있던 국왕은 지난 4월 신임 대법원 판사들에게 임명장을 주는 자리에서 “모든 국민은 정의에 입각해 각자의 의무를 다해야 한다”는 애매한 메시지를 던졌다. 이후 아피싯 정권은 탁신을 지지하는 레드 셔츠(Red Shirts)와의 대화를 모색했지만 사태는 더욱 악화됐다. 한마디로 국왕의 말발이 먹히지 않는 국면이 전개된 것이다.

푸미폰 국왕은 왜 침묵으로 일관하다시피 했을까. 가장 중요한 이유는 태국의 미묘한 정치 구도에서 찾아볼 수 있다. 국왕이 위기 때마다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었던 것은 정치적 중립성과 함께 중재자 역할에 대한 정치세력들의 신뢰가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는 아닌 것 같다. 국왕은 이른바 왕정체제 옹호파로 불리는 옐로 셔츠(Yellow Shirts)에 의해 정치적으로 선점당해 정치적 이해의 한 축이 돼 버렸다.

국왕이 옐로 셔츠로 기울기 시작한 것은 2006년 초였다. ‘탁신 퇴진’을 주장하던 옐로 셔츠는 탁신을 국왕 모독죄로 수차례 고발했다. 이런 상황은 탁신의 정치 행태에서 비롯됐다. 그는 역대 어느 정권도 하지 못했던 의회 장악력을 과시한 뒤 국왕과 쁘렘 전 총리를 중심으로 20여 년간 형성돼 온 정치권의 위계질서를 뿌리째 흔들었다. 이를 가리켜 동남아 전문가인 던컨 매카고 영국 리즈대 교수는 “군주제 네트워크에 대한 해체 작업”이라고 설명했다. ‘군주제 네트워크’란 군부와 정·관·재계 등 보수세력 동맹으로 형성되는데 그 정점에 국왕이 있다는 것이다. 기득권층과 중산층을 바탕으로 한 옐로 셔츠는 그것과 이해관계를 같이하는 세력이라고 볼 수 있다. 지역적으로는 방콕을 중심으로 한 중부와 남부 지방의 지지를 받고 있다.

이에 맞서 탁신을 지지하는 레드 셔츠는 농민과 도시 빈민층, 지역적으로는 동북부와 북부를 근거지로 삼고 있다. 반(反)왕정-공화파로 몰리고 있는 탁신과 레드 셔츠가 국왕 또는 입헌군주제도 자체를 직접 비난한 적은 없다. 하지만 이번 사태를 왕실 가신그룹(암맛)과 평민그룹(프라이) 간의 대결로 규정하고 나선 것은 의미심장한 측면이 있다. 국왕을 아버지(퍼)같이 생각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그를 비난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래서 탁신은 국왕 대신 가신그룹을 끈질기게 공격하고 있다. 특히 왕실 자문기구인 추밀원 의장 쁘렘에 대한 공격은 탁신이 들고 나온 단골 메뉴다. 쁘렘은 1980년대 이후 국왕의 정치적 대리인이자 방패막 역할을 하고 있는 인물이다.

이런 상황 속에서 국왕의 정치적 리더십과 중재력이 약화되는 것은 당연할지 모른다. 국왕으로선 정치세력 간의 갈등 해결보다 왕실과 왕권을 온전히 지키는 데 신경을 쓸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국왕의 리더십을 약화시키고 있는 요인은 왕실이 처한 위기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우선 국왕 자신의 건강 문제다. 83세 고령의 푸미폰 국왕은 지난해 9월부터 장기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재위 64년째인 그는 한 인간으로서 극도의 피로감을 느끼고 있다. 지난 5일 대관식 기념일에 공개석상에 나타난 푸미폰 국왕은 부쩍 쇠약해진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후계 문제는 왕실의 위기를 더욱 극명하게 보여 준다. 푸미폰 국왕은 1남3녀를 두고 있는데 후계자 자격을 갖춘 사람은 외아들 와찌랄롱꼰(57) 왕세자와 둘째 공주인 시린톤(55)이다. 정상적인 왕위 승계가 이뤄질 경우 1순위는 왕세자(72년 책봉)이지만 국왕이 자의로 후계를 바꿀 수도 있다. 지금까지 왕세자는 수많은 자질 시비를 불러일으켰다. 74년 헌법 개정 때 여성도 후계자가 될 수 있도록 한 것도 왕세자의 자질 문제와 관련시키는 경우가 많다. 77년 시린톤 공주는 ‘마하 짜끄리’라는 칭호를 하사받아 왕세자에 이어 왕위 계승 자격을 갖췄다. 90년대 초반 국왕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후계자의 성(性)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고 발언한 적도 있다.

후계 책봉에서 중요한 것은 왕실 자문기관인 추밀원과 군부의 역할이다. 추밀원은 특히 왕세자로 왕위 승계가 이뤄지지 않을 때 막후 조정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하지만 그 열쇠를 쥐고 있는 추밀원 의장 쁘렘의 나이는 국왕보다 훨씬 많은 90세에 달해 내일을 장담할 수 없는 처지다.

군부는 왕세자를 지지하는 공군·해군, 시린톤 공주를 지지하는 육군으로 나뉘어 있다. 현재 타이항공 기장으로 일하고 있는 왕세자는 원래 파일럿 출신이다. 시린톤 공주는 육군사관학교에서 강의한 것을 계기로 군과 인연을 맺고 있다. 시리킷 왕비의 역할도 빼놓을 수 없다. 중요한 고비마다 정치 개입 논란을 불러일으킨 왕비는 왕세자를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후계 문제를 놓고 벌어질 궁중 파워게임은 국왕의 리더십 약화를 가속화할 수 있다.

요즘엔 입헌군주제에 대한 논란도 벌어지고 있다. 이런 논란은 해외에서는 간헐적으로 제기됐지만 이번 유혈 사태 와중에 매우 이례적으로 까씻 외무장관이 직접 거론하고 나섰다. 지난 4월 미국을 방문 중이던 까씻은 왕실에 대한 비판이 허용된 영국과 네덜란드를 사례로 제시하면서 “글로벌 시대에 맞게 태국의 입헌군주제를 어떻게 개혁할지 논의할 때가 됐다”고 언급했다. 태국의 고위 공직자가 이를 정면으로 거론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신성불가침한 왕권의 영역에 누수 현상이 발생하고 있음을 짐작하게 한다.

푸미폰 국왕은 쇠락해 가던 왕권을 거의 완벽하게 회복해 놓았다. 특유의 카리스마를 바탕으로 사회 각 분야에 직간접의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해 왔다. 하지만 이제는 무언가 변화를 추구할 때가 된 것 같다. 그가 리더십을 되찾는 길은 정파적 편파성에서 벗어나 다양한 사회계층을 아우르며 화합의 주역이 되는 것이다. 국왕의 개인적 카리스마에 의존한 태국 특유의 군주제를 입헌군주제 본연의 모습으로 돌려놓는 방안도 필요하다. 그렇게 진화될 군주제는 포스트 푸미폰 시대에 나타날지 모르는 취약한 왕실과 군주를 보호해 줄지 모른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