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병과 고통은 좋은 약, 전화위복의 기쁨을 줍니다”

중앙선데이 2010.05.23 02:43 167호 31면 지면보기
무비 스님은 13일 서울 잠실 불광사 유치원에서 2시간 동안 불교와 인생을 설파했다. 신동연 기자
광풍제월(光風霽月). 인품이 고매하고 마음결이 깨끗하여 마치 맑은 날의 바람과 비 갠 뒤 청명한 달과 같다. 북송(北宋) 때 시인이자 명필 황정견(黃庭堅)이 주렴계(周濂溪)를 예찬한 말이다. 안회(顔回)는 스승 공자를 “우러러볼수록 더욱 높고, 뚫을수록 더욱 견고하며, 바라봄에 앞에 있더니 홀연히 뒤에 있도다”라고 숭경했다.

영혼의 리더<46> 동국역경원장 무비 스님

우리 시대의 강백(講伯:뛰어난 강사) 무비(無比·68) 스님은 바다 위의 연꽃 같은 존재다. 무량한 학문의 바다에 피어난 그 연꽃은 시시때때로 향기와 밥과 나침반의 모습으로 나타나 세상을 정화하고 양식이 돼주며 세상사람들이 갈 길을 일러준다.

나날이 짙어가는 신록 속으로 어린이날, 어버이날, 스승의날이 가무려진다. 세월은 그렇게 흘러 어린이가 자라 어버이가 되고 그 가운데 더러는 누군가의 스승이 되는 이들도 있으리라. 세상의 모든 스승 된 이들 가운데 으뜸이 인류가 떠받드는 성인(聖人)이 아니겠는가. 석가는 ‘욕망하는 기계’에 지나지 않을지도 모르는 중생들로 하여금 거룩한 경계를 열어 보이며 무한한 가능성을 일깨워준 선각자요, 성인이다.

석가탄신일을 한 주 앞둔 13일 아침, 서울 송파구 불광사 유치원 4층에서 무비 스님을 만났다. 부산 범어사로 내려가 친견하려 했는데 스님이 서울에 올라와 유치원에 묵었기 때문이다.

방대한 불교 경전을 익히고 선(禪)의 등불을 켜든 무비 스님은 『논어』『주역』『노자』 같은 유가와 도가의 경전까지 통섭(統攝:Consilience)한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스님은 석학 탄허(呑虛:1913~1983) 스님의 법맥을 이었고 성철 스님을 비롯한 당대의 선지식들을 두루 찾아 훈습했다. 교학과 참선을 겸전한 스님은 반세기가 넘는 법랍(法臘:승려가 된 햇수)과 흠결 없는 이력으로 일가를 이뤘다. 무진장한 식견과 높은 도덕성에 당당한 풍모와 쩌렁쩌렁한 목소리까지 겸비해 숱한 불자들의 공명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스님은 최근 동국역경원장의 소임을 맡았다. 불경을 한글로 번역하는 사업을 하는 곳이다.

-인터넷 법당 ‘염화실(拈花室)’이 그야말로 야단법석입니다. 아무나 자유롭게 드나들며 정보를 얻어갈 수 있는데도 굳이 등록한 정회원만 1만7000명이 넘더군요.
“맘 놓고 퍼갈 수 있는 샘물 같지요. 젊었을 적, 범어사에서 좋은 경전 구절을 뽑아 한 쪽짜리 일지경(一紙經)을 돌렸던 게 시작입니다. 내가 병이 많아요. 손에 풍기가 와서 글씨 쓰기가 불편하게 되었어요. 그래서 컴퓨터를 배웠더니 아주 편리해요. 2003년에 척추농양 제거 수술을 받다가 신경을 다쳐 하반신 마비가 왔어요. 지금은 나아졌지만 당시 거동이 불편하게 되자 맘대로 강의를 나다닐 수 없는 겁니다. 그래서 인터넷 법당 염화실을 열었지요.”

-장애를 도리어 기회로 삼으셨군요.
“병고로써 양약을 삼으라 하셨지요. 땅에서 넘어진 자, 땅을 딛고 일어서라는 말씀도 있고요. 사람들이 물어요. 몸이 아픈데 왜 그렇게 책도 많이 쓰고 설법도 많이 다니느냐고요. 책 쓰고 강의하는 게 내 진통제입니다. 가만 놔두면 썩어 문드러질 몸뚱이 아껴서 뭐하겠습니까? 병상에 있을 때, 어느 스님이 ‘침대 그대로 누워서 강의하게끔 모실 테니 오라’고 해서 크게 웃었습니다. 건강이 좋아지고 있어요. 운동도 열심히 합니다. 살다 보면 누구나 어려움에 처할 때가 있습니다. 대개 원망하거나 좌절하기 쉽지요. 전화위복으로 삼으면 도리어 성취인의 기쁨을 얻을 수가 있습니다.”

-중생심이 있기에 부처님이 될 수 있다는 말씀으로 들립니다.
“그렇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부처님입니다. 이것이 내 중심개념인 인불사상(人佛思想)입니다. 도를 닦고 드높은 경지에 들어야 부처가 된다고 합니다만 나는 그렇게 보지 않습니다. 깨닫지 않아도 사람은 본래부터 부처입니다. 석가는 고행을 통해 몸소 그것을 깨닫고 설파했지요. 사람이 곧 부처라고요. 그것은 인간해방선언 같은 언표(言表)였습니다. 그 의미를 제대로만 알면 누구라도 그 순간 부처가 되는 겁니다. 세상 만물이 모두 부처인데 어떻게 참된 삶을 살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종교가 원죄를 말하고 업보를 말하는 건 하나의 방편에 지나지 않습니다. 인간 본성을 옥죄는 종교는 저급한 종교라고 할 수 있어요. 인간에 대한 지고한 가치를 얼마나 꿰뚫어 보았느냐, 평범한 사람들과 얼마나 거리를 좁혔느냐가 중요해요. 성인을 하늘처럼 떠받들게만 하는 건 옳지 못해요. 거리감이 멀면 멀수록 그만큼 실천력이 떨어집니다. 고급한 종교는 성인과 거리를 좁혀 친구가 돼주는 그런 종교입니다.”

-인불사상과 인본주의 혹은 동학의 인내천(人乃天) 사상을 구분하는 변별점은 뭡니까.
“하나의 달이 천 개의 강에 비친 모습이지요. 근본은 같습니다. 나는 불제자니까 부처라고 하는 것뿐입니다.”

-장광설(長廣舌)을 기대했는데 아주 간명합니다.
“사람의 혀가 길고 넓어 봐야 얼마나 되겠습니까? 쉽고 단순하지 못하면 참된 도리라고 할 수 없어요. ‘오컴의 면도날’처럼 복잡한 문제일수록 단순한 게 정답입니
다.”

-스님의 많은 저술 가운데 딱 한 권만 뽑는다면 무엇입니까.
“『임제록 강설-불광출판사』입니다. 이와나미(岩波) 문고판을 바랑에 넣고 다니며 보고 또 보다가 해석을 달게 되었습니다. 그 책을 내놓고 나 스스로 부처님 앞에서 평생 밥값 했노라고 했지요(큰 웃음). 불가에서 흔히, 경전의 왕은 법화경이고 어록의 왕은 임제록이라고 합니다. 임제 의현(臨濟義玄: ?~867) 스님은 혁명가입니다. 부처님이 연꽃을 들자 미소지었던[拈華微笑] 가섭이나 동아시아에 선(禪)을 전한 달마보다 더 위대한 선사입니다. 후세 사람들은 ‘임제 이전에 임제 없고 임제 이후에 임제 없다’고 합니다. 참으로 멋진 말씀입니다. 어쩌면 부처도 임제보다 못하다는 말과 같지요. 부처를 만나면 부처를 죽이고 조사를 만나면 조사를 죽여야 비로소 걸림 없는 무위진인(無位眞人)이 된다고 설파했어요. 지혜의 검객이랄까. 칼날 위에 털끝을 놓고 불기만 해도 잘라지는 극도로 예리한 취모검(吹毛劍) 그 자체입니다. 임제록을 읽고 있으면 청천백일에 1000도의 강진이 휘몰아오는 것과 같아요. 한국 불교계의 역대 스님들은 모두가 임제의 제자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고승들의 비석에 보면 거개가 임제의 몇 대 후손이라고 적고 있으니까요. 스님들이 죽어 축원할 때도 ‘빨리 이 땅에 돌아오시어 임제 문중에서 길이길이 수행하게 해 달라’고 하지요.”

-얼마만큼 공부하면 흉중에 그런 취모검을 지닐 수 있을까요.
“죽을 때까지 정진해야 합니다. 자리에 연연하고 물질에 집착하면 공부에 몰입할 수 없지요. 특히 승려 된 자는 이판사판, 선교(禪敎)를 가릴 것 없이 무섭게 공부해야 합니다. 오늘날 한국불교가 잡음이 많고 위상이 점점 낮아진 건 스님들의 책임이 커요. 총무원장이니, 중앙위원이니, 방장이니, 조실이니, 주지니 하면서 자리만 탐내지 말고 직분에 맞는 소임을 충실히 살아야지요. 머리 깎아놓고 돈이나 지위를 탐하면 모조리 불러다가 몽둥이로 몇 방씩 먹여야 해요.”

-척당불기(倜<513B>不羈) 그대로 거침이 없으시군요.
“나 자신이 한국불교 50년사니까. 딴 데는 몰라도 교계에 내가 못할 말이 뭐가 있겠습니까? 내가 모신 선지식들은 쉬지 않고 법문했고 책을 쓰셨어요. 탄허 스님, 성철 스님이 대표적이지요. 게으른 수행자는 직무유기입니다. 재물을 탐하는 수행자는 가짜 중입니다.”

-스님께서 스승 탄허 선사에게 배웠다는 『주역』에 ‘성인도 지위가 없으면 말씀이 먹혀들지 않는다’고 했지요.
“그렇습니다. 성인지대보왈위(聖人之大寶曰位)라고 성인이라도 직위를 얻지 못하면 영(令)이 서질 않습니다. 그런데 높은 직위를 얻어놓고도 민심을 잃어서 말이 먹히지 않는다면 얼마나 우스꽝스럽습니까? 정치계나 재계, 학계, 종교계가 매한가지입니다. 어른이 어른다운 역할을 해줘야 세상이 살 만해집니다. 권위만 내세우려 하면 구성원 전체가 고달파져요.”

-언제고 종정을 지낼 분이라는 말씀을 들었습니다.
“허허허. 덕이 있어야지요. 그리고 때가 맞아야 합니다. 언제 어디서건 나는 그저 성실하게 내 본분을 지킬 따름입니다.”
건장한 사자상을 지닌 스님은 두 시간 가까운 인터뷰 내내 생기가 넘쳐났다. 울림이 큰 목소리는 사람을 조복시키는 미묘한 힘이 있었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