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안함 침몰 … 6·25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중앙일보 2010.05.20 02:00 종합 4면 지면보기
사회 원로들이 19일 천안함 사건을 계기로 6·25가 아직 끝나지 않은 전쟁임을 상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운찬 총리가 주재한 6·25 6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민간 위원 오찬간담회에서다.


‘6·25 60년’ 사회 원로 간담회

이홍구 전 총리는 “천안함 사태는 사실 생각을 못했던 것”이라며 “이 사태를 겪고 나니 6·25가 60년이 지났지만 끝난 전쟁이 아니며, 우리가 대결의 소용돌이에서 살아갈 수밖에 없다는 것을 온 국민이 실감하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렵게 지켜낸 이 나라를 절대로 위협에 노출시키지 않는 계기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덕우 전 총리는 “조사단의 조사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지만 그 결과를 듣지 않아도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어뢰 공격에 의한 것이라는 걸 모든 국민이 안다”며 “그럼에도 일부 좌파 세력은 수사 결과를 믿지 않으려 하고 북쪽에선 자기들과 무관하다고 발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진 비공개 간담회에서 6·25의 영웅 백선엽 장군은 “북한 정권은 가장 호전적인 정권으로 KAL기 폭파, 연평해전 등 우리나라가 호기를 잡을 때마다 도발을 해 왔다”고 말했다고 김창영 총리실 공보실장이 전했다. 백 장군은 “다행스러운 건 초근목피로 연명하던 시대에도 일치단결로 국난을 극복해 6·25가 오히려 산업국가로의 진입을 독려해 준 셈”이라며 “우리가 누리는 번영은 단결한 국민성의 승리”라고 했다.



이상연 전 내무부 장관은 “‘천안함 사고’라는 용어 자체가 잘못됐다. ‘대한민국 초계함 피격사건’이라고 해야 맞다”며 “사고 원인이 발표되는 내일(20일)부터가 더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정규전이나 비대칭적 전투에 가장 효율적인 대처는 국민의 의식 무장”이라고 강조했다.정 총리는 “천안함 사건 이후 안보 태세의 철저한 점검과 완벽한 대응 태세 확립이 우리 사회의 절실한 요구로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는 사건 원인이 공식적으로 밝혀지는 대로 결연한 자세로 만반의 대응 조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훈부 승격 추진=정부는 정부조직법을 개정해 국가보훈처(차관급)를 국가보훈부(장관급)로 승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간담회에서 류지철 상이군경회장이 “보훈처를 보훈부로 승격시켜야 한다”고 말하자 정 총리는 “보훈부 승격 문제는 이미 생각한 바 있다. 그대로 추진하려 한다”고 답했다고 김 실장이 전했다. 정 총리는 지난달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보훈부 승격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강주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