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 가능성 낮다” → “북 소행 부인한 적 없다”

중앙일보 2010.05.20 01:56 종합 6면 지면보기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왼쪽)와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천안함 사건에 대한 민주당의 대응법이 미묘하게 바뀌고 있다. 최근 들어 정세균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이 사건과 관련해 북한 관련설이 나오면 입을 다물다시피 했다. 사건 초기엔 “북한 가능성이 낮다고 본다”(박지원 원내대표)는 말이 공개적으로 나왔다. 김효석 의원 같은 경우는 아예 천안함이 암초와 충돌해 좌초됐을 가능성까지 집요하게 제기해 왔다. 그러나 천안함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 발표 하루 전인 19일 북한의 개입과 관련한 언급이 민주당에서 잇따라 나오기 시작했다.


‘천안함’ 대응법 바뀌는 야권

박지원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의 그 누구도 북한 소행이라고 한 것을 부인한 적이 없다”며 “(여권은) 민주당이 북한의 소행이 아니라고 말해왔다는데 참으로 용서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표는 이날 여야 3당 대표 토론회에서 “만약 북한에 의한 것으로 밝혀지면 단호히 조치해야 한다. 민주당도 그런 입장”이라고 말했다. 비주류인 정동영 고문까지 라디오 인터뷰에서 “북한이 그런 짓을 저질렀다면 용납할 수 없는 범죄 행위”라고 가세했다. 당 지도부 차원에서 북한의 개입설에 적극 대응하는 쪽으로 전환하는 기류다. 소극적 접근이 북한을 두둔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천안함 침몰 원인과 관련) 어뢰설, 기뢰설은 소설이자 억측”이라고 말해 한나라당에 집중타를 맞았던 국민참여당의 유시민 경기지사 후보도 목소리가 작아졌다. 유 후보는 이날 “정부가 근거를 제시하지 않고 북한 관련설을 유포했기 때문에 문제 제기를 했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민주당은 두 가지 측면에서 공세를 강화했다. 하나는 ‘안보 무능론’이다. 비록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에 의한 것일지라도 그건 지난 10년 동안의 잘못된 정책 때문이 아니라 현 정부의 책임이란 논리다. 정동영 고문은 “(정부의) ‘대북 증오’ 정책에 대해 (북한이) 이에는 이, 증오에는 증오로 맞선 결과”라고 지적했다.



또 하나는 진상조사 결과의 ‘발표 시점’이다. “왜 하필이면 지방선거 운동 개시일에 발표를 하느냐”(박 원내대표)는 얘기다. 긴장과 걱정 속에 여권이 ‘북풍’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역공을 편 셈이다. 김민석 지방선거 기획본부장은 “천안함 발표 이후 옳으니 그르니 하면서 (여권의) 선거 프레임에 끌려 다닐 생각은 없다”고도 했다.



◆“중에 북과 동맹 재고 요청해야”=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는 여야 3당 대표 토론회에서 “북한의 소행으로 결론 나면 우리 정부는 중국에 북한과의 군사적 동맹관계를 재고해 달라고 요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옥임 선대위 대변인은 진상조사 발표 시기를 문제 삼은 야권을 겨냥,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진실의 공개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란 말이냐”고 반박했다. 한나라당은 안보 이슈가 야권의 단일화 바람을 삼킬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강민석·선승혜 기자




천안함 입장 어떻게 바뀌었나



정세균 대표

“(천안함 사건의 북한 연루설은) 이번 사태를 정치적으로 이용해 보려는 속셈에서 나온 것

으로 본다.” (4월 21일 라디오 인터뷰) → “원인 규명이 제대로 되지 않았는데, 만약

북한에 의한 것으로 밝혀지면 단호히 조치해야 한다. 민주당도 그런 입장이다.”(5월 19일 3당대표 토론회)



박지원 원내대표

“북한 공격의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본다. 미국에서조차도 국방부 장관이 북한 개입 근

거가 없다고 했다.” (4월 1일 라디오 인터뷰) → “민주당에선 그 누구도 북한 소행이라고

한 것을 부인한 적이 없다. 그러나 인정하지도 않았다.” (5월 19일 민주당 의원총회)



정동영 상임고문

“조사받아야 할 사람들이 조사를 한다. 정보를 독점한 상태에서 미리 결론을 단정짓고

조사해 가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5월 11일 ‘프레시안’과의 인터뷰) → “북한이 그런 짓을 저질렀다면 용납할 수 없는 범죄행위다. 그러나 지난 3년간 (정부의)대북증오 정책에 대해 이에는 이, 증오에는 증오로 맞선 결과다.” (5월 19일 라디오 인터뷰)



유시민 경기지사 후보

“천안함을 폭발에 의한 침몰로 보지 않는다. 어뢰설, 기뢰설, 버블제트, 온갖 것들이 억측

과 소설이다.” (5월 11일 라디오 인터뷰) → “근거 제시 없이 북한 관련설을 유포했기 때

문에 문제 제기했던 것. 내일 발표에 구체적 사실 관계가 들어있는지 기다려볼 것.”(5월 19일 라디오 인터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