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린푸드 존’ 활성화하려면

중앙일보 2010.05.20 01:37 종합 20면 지면보기
그린푸드 존이 시행된 지 1년이 됐다. 학교 주변에서 불량식품이나 건강에 안 좋은 식품을 추방하겠다는 취지였지만 아직 그 효과는 미미하다. 서초초등학교 담장에 ‘그린푸드 존’ 팻말이 붙어 있다. [김성룡 기자]
그린푸드 존이 제 기능을 발휘하려면 우수판매업소뿐 아니라 일반업소에 대해서도 고열량·저영양식품의 판매를 금지해야 한다는 지적이 높다. 학생들을 대상으로 반복적이고 철저한 식생활 교육도 요구된다.


일반업소, 학원 주변도 금지식품 못 팔게 해야

중앙대 박기환(식품공학과) 교수는 “학교는 물론 학원 주변에까지 고열량·저영양 식품의 판매 금지를 확대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아이들은 열량이나 영양보다 맛과 색깔 등에 더 끌린다”며 “지속적인 식생활 교육을 통해 스스로 몸에 해로운 식품을 피하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소비자시민모임의 김자혜 사무총장도 “그린푸드 존 내 일반 업소에서도 고열량·저영양 식품을 판매하지 못하도록 법규정을 강화해야 한다”며 “학교 주변이 아닌 일반 식품점에서도 제품 라벨에 고열량·저영양 식품 여부를 의무적으로 표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제도 활성화를 위해 교육청과 지자체가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요구도 있다. 덕성여대 김건희(식품영양학과) 교수는 “그린푸드 존의 설치 근거인 ‘어린이 식생활 안전관리특별법’의 관리 주체가 식품의약품안전청과 교육청(어린이 영양 교육)·지자체(우수판매업소 지정·관리)로 나눠져 효율적 관리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영양 교육이 이뤄지는 현장은 학교이므로 교육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린푸드 존 내 우수판매업소를 늘리기 위한 지자체 차원의 인센티브 도입도 필요하다. 현재는 판매금지 의무만 있을 뿐 혜택은 없다.



식약청 김명철 영양정책관은 “우수판매업소 수를 늘리고 그린푸드 존을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지자체에 대한 식생활 안전평가 시 해당 부문의 배점을 더 올리겠다”며 “홍보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박태균 기자

사진=김성룡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