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위 중국 외교부 대변인 “천안함 북한 연루설 언론 보도·추측일 뿐”

중앙일보 2010.05.07 03:00 종합 1면 지면보기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6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방중과 관련해 “어떤 국가 지도자의 방문을 받아들이는 것은 중국의 내부 문제며 주권의 범위에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천안함 조사가 진행 중인 시점에 이뤄진 김 위원장의 방중에 유감의 뜻을 표시한 데 대해 “두 가지 문제(김 위원장의 방중과 천안함 사태)는 별개의 문제”라며 “내가 듣기로는 아직까지 한국 측이 공식 항의를 한 사실은 없다”고 대답했다.


“김정일 방중 허용은 중국 내정 문제다”

장 대변인은 이어 한국 정부가 천안함 침몰 사건의 원인이 북한에 있는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는 보도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언론의 보도이자 추측”이라며 “아직까지 한국 정부로부터 공식 조사 결과를 전달받지 못했다”고 답변했다. 이 발언은 한국 정부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신중한 태도를 지키겠다는 원칙론을 밝힌 것으로 볼 수 있지만, 일각에선 천안함 사건을 북한의 소행으로 몰고 가는 데 대한 불만을 표시한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장 대변인은 또 “중국은 유관 당사국들과의 대화와 소통을 유지하면서 조속히 6자회담을 재개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장세정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