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일, 예정된 ‘홍루몽’ 안 보고 귀국길

중앙일보 2010.05.07 03:00 종합 1면 지면보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중국 방문을 마치고 6일 오후 베이징(北京)을 출발했다고 베이징 외교 소식통이 확인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중국 고위층과의 오찬을 마친 뒤 오후 4시25분(서울시간 5시25분)쯤 베이징역에 도착해 대기 중이던 전용열차에 몸을 실었다. 김 위원장이 귀국길에 다른 곳을 들르지 않고 곧바로 베이징~단둥(丹東) 구간(1023㎞)을 열차로 달릴 경우 이르면 7일 오전 5시(현지시간)를 전후해 압록강 철교를 건널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6일 오전 베이징 근교 중관춘(中關村)에 위치한 중국생명과학원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했던 김 위원장은 이날은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와 오찬을 함께했다. 그러나 당초 예정됐던 북한 피바다가극단의 가무극 ‘홍루몽(紅樓夢)’ 관람을 취소하고 예상보다 일찍 귀국길에 올랐다.



베이징=장세정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