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중 정상회담 엇갈린 정치권

중앙일보 2010.05.07 02:04 종합 2면 지면보기
북·중 정상회담을 두고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정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한나라 “중국, 천안함 입장 확실히 밝혀야”
민주당 “외국 정상외교에 불만 표출 부적절”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는 6일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비록 중국이 한·미 양국의 우려 속에서도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문을 받아들이긴 했지만 천안함 침몰이 북한 도발임이 명백해지면 계속 북한을 감싸긴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도발은 연평해전·대청해전의 연장선이 아니라 새로운 도발로 보인다”며 “이는 동북아 지역의 안전과 평화라는 중국의 목표에도 심각한 도전이라는 점을 중국도 깨닫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지난 3일에도 “중국이 김 위원장의 방북을 받아들인 것에 실망했다”고 말했다.



정 대표가 연일 중국을 공개 비판한 것과 관련, 한 측근은 “공식 외교라인의 부담을 덜면서도 우리의 메시지를 중국에 분명히 전달하려면 당이 나서줘야 한다는 판단을 내린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 황진하 제2정조위원장도 “북한이 6자회담 복귀 결정을 내린다고 해서 천안함 사태 책임에 관한 문제가 물타기 돼선 절대 안 된다. 중국이 진정으로 동북아 평화를 원한다면 천안함 사태에 대한 확실한 입장을 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나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외국의 정상외교에 대해 정부가 우리 입장을 앞세워서 불만을 표출하는 것은 아주 적절하지 않은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노 대변인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아마 (중국이) 북한의 입장을 조금이라도 두둔하면 항의하고 따지겠다고 했던 것 같은데 외교적 측면에서 볼 때는 아마추어적인 대응”이라며 “막후에서도 할 수 있는 것을 공개적으로 한 것은 국내 정치용”이라고 깎아내렸다.



그는 ‘선 천안함 진상규명, 후 6자회담’이란 정부·한나라당의 주장에 대해서도 “두 사안을 병행해서 진행해야 한다. 국제사회가 6자회담 재개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데 우리 입장만 주장하면 국제사회의 외톨이가 된다”고 주장했다. 이강래 원내대표도 당 고위정책회의에서 “천안함 사고를 정부가 북한 소행으로 단정해 상황을 끌고 가려는 것은 지방선거를 염두에 둔 선동정치이자 사실상의 선거운동”이라고 비판했다.



김정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