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나라, 당진·수성 후보 ‘오락가락’

중앙일보 2010.05.07 01:38 종합 12면 지면보기
6.2지방선거 한나라당의 6·2 지방선거 기초단체장 공천이 오락가락이다.


공천 → 비리 → 무공천 → 새 인물 공천

한나라당은 6일 최고위에서 중앙당 공심위가 무공천 지역으로 선정했던 충남 당진군과 대구 수성구에 다시 후보를 내기로 결정했다.



지난달 23일 정병국 사무총장은 당 소속인 민종기 당진군수가 뇌물 수수 혐의로 구속된 데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고 당진에 공천자를 내지 않겠다고 발표했었다. 당시 정 총장은 “당진군수 후보를 내지 않는 게 당진군민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최고위에서 “당진에 후보를 안 내면 충남선거에 최선을 다하지 않는 것처럼 비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방침이 바뀌었다. 대구 수성구도 시당이 김형렬 현 구청장 공천을 결정했지만 중앙당 공심위는 김 구청장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점을 들어 무공천 지역으로 분류했었다. 하지만 이날 최고위가 지역 의견을 존중한다는 이유를 들어 다시 공천을 하는 쪽으로 뒤집었다.



경기도에서도 파주·안성·의정부·고양·용인시 등의 공천 방침이 왔다갔다하면서 잡음이 일고 있다. 당 내에선 도당 공천 결과에 불만을 품은 일부 의원이 당 지도부에 직접 선을 대 공천을 뒤집으려 하기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김정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