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사장 벽이 예술이네

중앙일보 2010.05.07 00:23 경제 9면 지면보기
5일 서울 압구정동 현대백화점을 찾은 고객들이 백화점 1층 공사장 벽을 장식한 미디어 아티스트 전병삼씨의 작품 ‘스플렌디드 시너리’를 감상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제공]
백화점 공사장 벽에 디지털 아트 예술작품이 등장했다.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1층 높이 1.5m, 길이 12m의 공사장 벽 네 곳을 장식한 것은 미디어 아티스트 전병삼 작가의 작품 ‘스플렌디드 시너리(Splendid Scenery:멋진 풍경)’. 지난달 22일부터 공사가 끝나는 다음 달 말까지 상영되는 이 작품은 24개의 빔 프로젝터가 형형색색의 변화하는 이미지들을 몽환적인 사운드와 곁들여 반복적으로 보여준다. 꽃과 나비의 만남을 표현한 작품, 패션브랜드를 1초에 29장씩 편집해 패션에 대한 여성의 심리를 표현한 작품 등 이번 전시를 위해 전씨가 새로 제작한 테마 총 6개(개당 상영시간 6분)가 순차적으로 상영된다.


현대백화점 압구정점 가림막 디지털아트 작품 장식해 눈길

백화점 공사장 벽이 미디어 아트 공간으로 변한 것은 현대백화점 측과 작가의 생각이 맞아떨어졌기 때문. 현대백화점은 1985년 개점 이후 한번도 하지 않았던 1층 리뉴얼 공사를 하기 위해 백화점에서 가장 중요한 얼굴인 1층 공간 대부분을 가림막으로 막아야 했다. 따라서 이 공간을 흉물스럽게 방치하는 대신 고객들에게 디지털 아트라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로 했다. 미국 뉴욕·LA·시카고 등에서 활동해 온 전씨 역시 첫 귀국 전시회 무대로 특별한 장소를 고민하고 있던 터였다. 전 작가는 “미술관이란 권위적인 공간을 벗어난 내 작품을 사람들이 자유롭게 즐겼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최지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