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해외 유출 문화재 10만 점 전면 실태조사키로

중앙일보 2010.03.25 02:43 종합 1면 지면보기
조선왕실의 국보급 희귀 문서들이 일본 왕실 도서관인 궁내청 서릉부에 보관 중임을 확인한 본지 보도(3월 24일자 1, 4, 5, 6면)와 관련, 정부가 일본을 포함한 세계 각국에 흩어져 있는 우리 문화재에 대해 전면 실태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24일 “조선왕조 의궤 등 소중한 문화재가 일본에 있다는 사실이 중앙일보 보도로 공식 확인된 것은 의미가 크다”며 “해외에 우리 문화재가 어떤 경로로 유출됐고, 어떻게 보관돼 있는지 정부 차원에서 실태조사를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문화재 반환 문제에 대해 정부가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 “강탈한 조선 국보 반환 … 일본, 전향적 태도 보여야”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은 “중앙일보가 사라진 국보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켜줬다”며 “한·일 강제병합 100년을 맞이한 올해 문화재 반환에서 일본 정부가 전향적인 태도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조선 의궤의 경우 이미 일본 정부에 반환 의사를 타진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중앙일보 보도를 계기로 일본에 있는 나머지 문화재도 반환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재청 산하 국립문화재연구소가 파악한 목록에 따르면 해외로 유출된 한국 문화재는 총 10만7857점이다. 이 중 일본에 있는 문화재가 6만1000여 점으로 절반을 넘는다. 하지만 이는 외국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이 소장한 우리 문화재 목록을 학술적 차원에서 조사한 것일 뿐이고, 실제로는 더 많은 문화재가 흩어져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게다가 외국의 약탈 여부 등 문화재 유출 경로는 제대로 파악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서승욱·이경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