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6년만에 응애~ 동막마을 경사났네

중앙일보 2010.03.18 03:25 종합 25면 지면보기
상주시 은척면 두곡리 동막마을이 요즘 경사를 맞았다. 25가구가 살고 있는 이 마을에 26년 만에 아기가 태어났기 때문이다.


베트남 출신 부인이 4년만에 첫 아들 낳아

지난달 19일 이 마을 주민 이운희(36)씨와 베트남 이주여성인 담티디엔(30) 사이에 첫 아이 재원이가 태어난 것이다(사진). 이씨는 2007년 결혼했으며 부인은 베트남 출신으로 한국에 온 지 4년 만에 아들을 얻었다. 이씨는 벼 농사와 복숭아 등 과일 농사를 지으며 부모와 함께 살고 있다.



남복희 이장은 “동막마을에서 아이가 태어난 것은 지금부터 26년 전의 일”이라며 “주민 모두가 마을에서 아이가 태어난 걸 기뻐하고 있으며 안아 보고 달래며 연일 경사 분위기”라고 말했다. 농촌의 고령화로 주민 대부분이 노인이란 것.



소식을 전해 들은 상주시 은척면 성재열 면장은 내의와 기저귀를, 이의화 은척농협조합장은 10만원이 입금된 통장을 개설해 전달하며 이들을 축하했다.



송의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