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민노·참여·창조한국 단일후보 잠정 합의…발표는 미뤄

중앙일보 2010.03.17 02:08 종합 5면 지면보기
6·2 지방선거에서 민주·민노·국민참여·창조한국당 등 야 4당이 연합공천을 통해 단일 후보를 내기로 16일 잠정 합의했다. 당초 야 4당은 이날 오후 각 당 대표가 공동으로 단일화 합의문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민주당 지도부가 추가협상을 주문해 발표는 늦춰지게 됐다.


뭉치려는 진보

김민석 최고위원은 “추가협상 주문은 협상테이블에서 탈퇴한 진보신당에 대한 강한 비판의 의미가 담겨 있다”고 말했다. 야권은 당초 진보신당까지 포함해 5당이 협상을 벌였으나 진보신당이 막바지에 협상을 탈퇴했다. 수도권 광역단체 세 곳 중 한 곳은 진보신당이 맡아야 한다는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김 위원은 “경기도도 어떻게 각 당이 경쟁할 것인지 룰이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에 추가 협상키로 한 것이고 결국엔 단일화에 합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단 야 4당은 최대 전략 지역인 서울과 경기도에서 ‘경쟁 방식’으로 단일 후보를 뽑기로 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민주당 김진표·이종걸 의원과 국민참여당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사이에 일전이 불가피해졌다.



경쟁 방식과 관련, 민주당은 여론 조사 방식을 선호하나 국민참여당은 단순 지지도 조사엔 반대 입장이다. 그래서 민주당 지도부가 “어떻게 경쟁할지도 구체적으로 정해오라”고 주문한 것이다.



그간 야권 단일화 논의의 핵심은 광역후보를 민주당이 내는 대신 수도권과 호남에서 얼마나 기초단체를 군소야당에 양보할 수 있느냐 여부였다. 익명을 요구한 협상 관계자는 “민주당이 서울 6곳, 경기 5~6곳의 기초단체를 양보하고 광주 및 전남에서도 각각 한 곳씩 양보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 결과 야 4당의 단일화 협상팀은 서울의 25개 기초단체 가운데 20곳 정도에 어느 정당이 단일 후보를 낼 지 결정할 수 있었다고 한다. 경기도도 마찬가지다. 단일화 협상이 세부 수준까지 구체적 진전을 보인 것이다.



야 4당 연합이 이뤄지면 지방선거 판세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민주당 실무협상을 맡았던 윤호중 수석사무부총장은 “각종 여론 조사를 보면 (야권 후보들의) 다자 구도보다 단일 후보가 나왔을 때 지지율이 15~20%포인트까지 상승했다”고 말했다.



여론 조사기관인 ‘더 피플’이 이날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민주당 한명숙 전 총리가 단일 후보로 나설 때 한나라당 소속 오세훈 시장과의 지지율 격차가 8%포인트(오세훈 48%, 한명숙 40%)까지 좁혀졌다. 여러 명의 야권 후보를 제시해 조사한 결과는 오세훈 시장이 46.8%, 한명숙 전 총리가 32.9%였다.



그러나 합의문이 최종 발표될 때까진 민주당 내 반발이 작지 않을 듯하다. 특히 광주·전남의 경우 강제로 공천을 포기해야 할 현역단체장이나 수도권 예비후보들의 탈당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 진통이 계속되면 민주당도 생각이 달라질지 모른다. 더욱이 해당 지역에선 후보 단일화의 목적이었던 ‘여·야 1대1 대결’ 구도 조성에 실패할 수 있다.



강민석·백일현 기자




야 4당 후보단일화 실무협상팀 합의안



◆광역단체장



- 단일후보 합의 지역=충남



- 경쟁해서 단일후보 선출할 지역=서울·경기(광주·전남·전북도 경쟁 검토)



- 지역의 단일화 논의에 맡기기로 한 지역=인천·울산·경남·강원 등



◆민주당의 기초단체장 양보 지역



- 서울 6곳(광진구·성동구·중구·중랑구·강남구·양천구)



- 경기 5~6곳(김포·이천·오산·하남 등)



- 호남 2곳(광주 한 곳, 전남 한 곳 검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