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교별 격차 극복 해법은

중앙일보 2010.03.15 03:01 종합 20면 지면보기
본지가 논란이 예상됨에도 서울 일반고의 주요 대학 진학현황을 공개한 이유는 뒤처지는 지역과 학교에 정부가 지원을 강화하라는 취지에서다. 열악한 학교에 우수교사를 우선 배정하거나 학교인프라 투자 확대를 유도하자는 것이다.


뒤처지는 학교에 정부 지원 늘려야

학부모가 얻을 수 있는 학교 정보가 미흡한 것도 한 이유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지난해부터 진학률, 교사 현황 등을 인터넷에 공개하고 있지만 정작 학부모가 알고 싶은 학력 정보는 없다. 특히 2010학년도부터 서울에서 고교선택제가 실시되면서 진학 실적에 대한 궁금증이 커졌다. 그러나 본지는 특목고 등에 비해 열악한 일반고의 교육 여건과 지역 간 차이를 감안해 실적 우수고 현황만을 공개했다.



지역별, 고교 간 학력 차이는 사회·경제적 양극화와 맞물려 있어 단기적인 해법을 찾기는 쉽지 않다. 정부·지역 차원의 장기적인 노력이 필요한 이유다. 가톨릭대 성기선(교육학) 교수는 “열악한 지역에 유능한 교사와 예산을 더 지원하는 등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앙대 이성호(교육학) 교수는 “학력 향상도가 높은 학교에 인센티브를 주고 학생들의 성적 향상도를 교원평가에 연계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교육 격차가 상대적으로 크지 않은 어린 시절부터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서울교대 김성식(초등교육) 교수는 “학생들이 자랄수록 격차가 확대되는 경향이 있는 만큼 초등학교 저학년 부터 학력이 뒤처지는 학생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성탁·박유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