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청용 수비 3명 사이로 골 배달

중앙일보 2010.03.15 00:59 종합 29면 지면보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이청용(22·볼턴 원더러스·사진)이 시즌 8호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시즌 8호, 리그 도움 순위 19위

이청용은 14일(한국시간) 홈에서 열린 위건전에서 2-0으로 앞선 후반 8분 파브리스 무암바의 추가골을 배달했다. 시즌 여덟 번째 도움. 이청용은 자신이 갖고 있던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를 13개(5골·8도움)로 늘렸다. 컵대회를 제외한 프리미어리그에서 기록한 도움은 총 6개로, 리그 도움 순위에서는 19위(14일 현재)로 올라섰다.



이청용은 영국 언론으로부터 “투박하던 볼턴의 스타일을 바꿔놓은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14일 경기에서 그런 이청용의 진가가 드러났다. 이청용은 전반 10분 요한 엘만더의 선제골이 터진 뒤 수비에 집중하다가 중반 이후 본격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이청용은 전반 27분에 먼저 도움 기회를 잡았다. 이때 찬 코너킥이 케빈 데이비스의 헤딩슛으로 연결됐으나 공이 동료 잭 월셔에게 맞고 튕겨나가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이청용은 후반에도 부지런하게 공격에 가담한 결과 팀의 세 번째 골을 어시스트했다. 볼턴이 데이비스의 페널티킥 성공으로 2-0의 리드를 지키던 후반 8분, 이청용이 중앙선 부근에서 공을 잡은 후 상대 수비 3명 사이로 정확하게 패스를 전달했다. 패스를 이어받은 무암바는 개인기로 수비수를 제친 뒤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추가골을 터뜨렸다.



볼턴은 후반 24분 매튜 테일러가 한 골을 더해 4-0 승리를 완성했다. 1승을 보탠 볼턴은 8승8무14패로 승점 32점을 올렸다. 영국의 스포츠전문채널 스카이스포츠는 이청용에게 평점 7점을 주며 “영리하고 막기 까다로웠다(Tricky)”고 평가했다.



이청용은 “내가 공격 포인트를 올린 날 팀 승률도 좋아서 기분이 좋다. 앞으로 경기일정에 여유가 생기기 때문에 더 좋은 컨디션으로 경기에 나설 수 있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볼턴은 올 시즌 이청용이 공격포인트를 올린 13경기에서 10승2무1패를 기록했다.



이정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