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북인명사전 수록 1차 100명 공개 논란

중앙일보 2010.03.13 02:16 종합 20면 지면보기
보수 민간단체인 국가정상화추진위원회(위원장 고영주 변호사)는 『친북·반국가행위 인명사전』에 수록할 100명의 1차 명단을 12일 발표했다. 현역 국회의원 3명을 비롯해 각계 저명 인사들이 명단에 포함돼 선정 기준 등을 놓고 논란이 예상된다.


의원 셋 포함 … 당사자 반발

추진위는 이날 서울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활동 중이고 ▶사회적 영향력이 강하며 ▶친북·반국가 행위가 명백한 인사를 우선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은 생존 인사가 아니라 이번 명단에 넣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단체는 지난해 12월 명단을 발표하려 했지만 일부 보수 인사들이 두 전 대통령을 포함시켜야 한다고 반발해 일정이 연기됐다. 양동안(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 편찬위원장은 “8월 발표 예정인 2차 명단(200명)에는 최근 5년 이내 사망한 인사를 넣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두 전 대통령도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명단에는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 권영길 의원, 민주당 최규식 의원 등 국회의원 3명과 우상호 민주당 대변인,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등 현역 정치인이 들어 있다.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신영복 성공회대 석좌교수, 안병욱 가톨릭대 교수, 소설가 조정래·황석영씨, 최열 환경재단 대표,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송두율 독일 뮌스터대 교수, 문규현·함세웅 신부, 진관 스님 등도 포함됐다.



백낙청 교수는 “나는 친북 인사가 아니다”며 “왜 내가 거기에 들어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최열 환경재단 대표는 “친북 인명사전을 만든다는 것 자체가 18세기 발상”이라 고 밝혔다.



『친북·반국가행위 인명사전(1)』은 올해 광복절 발간 예정이다. 명단은 12일부터 추진위 홈페이지(www.crnn.org)에도 공개한다. 다음 달 15일까지 당사자의 이의신청을 받은 뒤 명단을 확정할 계획이다.



구희령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